상단여백
여야 한 목소리로 "현대중공업 본사 이전 안돼"
송철호 시장-국회의원들 대책 논의...현대중공업에 서명부 전달
여야가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분리·신설된 회사의 주식을 모회사가 전부 소유하는 기업분할 방식)에 따른 '본사 서울 이전'을 막기 위해 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울산에서 차지하는 현대중공업이라는 비중이 크고, 그만큼 본사이전을 우려하는 시민 여론이 높다는 방증이다.더불어민주당 송철호 울산시장과국회의원...
'농성 1800일' 울산과학대 청소노동자 찾은 여영국 의원
"국회 교육위원회와 전당적 차원 대책"...정의당, 팟캐스트로 모금
최저임금에 상회하는 생활임금을 요구하면서 지난 2014년 6월 11일부터 시작된 파업과 천막농성이 1800일을 넘은 울산과학대 청소노동자들. 정의당 소속 여영국 국회의원이 22일...
여백
여백
<알림> 박민철 기자 사진 감상...우측 하단 <꽃/풍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19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