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한국이 유일한 불법포경국"? 해수부-환경단체 '격돌'
해수부 "미국과 일본도 불법포획"... 핫핑크돌핀스 "미국과 일본은 포경 허용국"
지난해 전 세계에서 1380마리의 대형 고래류가 포획되었지만 한국이 유일한 불법포경국으로 조사된 것으로 드러났다는 17일자 <오마이뉴스> 보도에 대해 해양수산부 국제협력총괄과가 18일 해명자료를 내고 기사내용을 반박했다. (관련기사 : 핫핑크돌핀스, 한국 정부 '포경 재개' 투표에 "기회주의적) 해양수산부는 17일 저녁에 낸 해명자료에서 "한
추석 연휴기간, 119로 전화하면 병의원, 약국 안내
공영주차장 추석연휴동안 무료 개방
울산시 추석 앞두고 93개 사회복지시설 위문
울산시, 추석 앞두고 축산물 영업소 일제 단속
여백
여백
<알림> 박민철 기자 사진 감상...우측 하단 <꽃/풍경>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석철  |  주소 : 울산광역시 중구 도화골길 30 304호 (복산동 186-1)
대표전화 : 010-8502-5663  |  사업자등록번호 610-19-28845  |  e-mail : info@sisaulsan.com
Copyright © 2018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