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강소형 잠재관광지 울산 동구 '슬도'는 어떤 곳?관광공사 선정... 동구청 "관광 통한 생활인구 확보하겠다"
박석철 | 승인2024.02.13 17:20
울산 동구 슬도ⓒ 울산동구청 제공
육지 섬끝마을과 방파제로 연결돼 있는 울산 동구 '슬도'. 인근에 대왕암공원, 일산해수욕장, 방어진항, 산업체 관광지로도 자리잡은 세계최대 규모 조선소 HD현대중공업이 있어 관광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관련 기사 : 노동자의 도시 울산동구에 첫 '문화예술 복합공간' 개관).

현무암인 슬도는 작은 구멍으로 섬 전체가 뒤덮여 일명 '곰보섬'이라 불리며 슬도등대가 랜드마크로 자리하고 있다. 바위에 부딪히는 파도소리가 거문고 소리처럼 들린다 하여 '슬도'로 이름 지어졌다.

울산 동구 슬도가 13일 발표된 한국관광공사 강소형 잠재관광지로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울산 동구는 슬도 일원에 관광공사의 사업비 약 1억 5천만 원을 지원받는다.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사업'은 지역관광 균형발전을 위해 인지도는 낮으나 잠재력이 높다고 판단되는 지역관광지를 발굴해 육성하는 사업으로 관광공사가 주관하고 있다.
 
강소형 잠재관광지로 선정된 슬도는 특히 파도와 석양이 아름다워 많은 사진작가들의 사랑을 받는 곳이다. 2011년 드라마 '욕망의 불꽃', 2012년 '메이퀸', 2013년 영화 '친구2'가 촬영되면서 드라마·영화 촬영지로 이름을 알렸다.
 
특히 슬도 인근에 있는 소리체험관이 '슬도아트'로 리모델링되어 지난 1월 19일 개관해 운영 중이다. 어린이체험관과 카페, 미술전시 및 예술공연 등 문화체험이 가능하여 사람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여기다 슬도 바다 일원이 새로운 서핑 명소로 떠오르고 있어 문화와 생태체험이 모두 가능한 관광지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울산 동구는 관광공사와 업무협약을 통해 슬도가 울산의 대표 관광지로 명성을 얻을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홍보 마케팅, 지역특화상품 개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동구는 "2024년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사업을 통해 한국관광공사 부울경지사와 상호 협력하여 슬도가 가진 천혜의 자연환경을 활용, 관광을 통한 생활인구를 확보하겠다"며" 이로써 지역경제 활성화 및 지역관광경쟁력을 확보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4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