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조례 제정 추진도... 다시 주목 받는 '맨발 걷기' 체험해보니산과 바다에서의 맨발 걷기 점차 확산... 지자체는 예산 투입해 걷는길 조성
박석철 | 승인2023.11.24 17:00
2023년 11월 23일 오전 9시 울산 남구 옥동 남산 솔마루길에서 한 시민이 맨발로 걷고 있다.

맨발걷기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맨발걷기는 산이나 공원 또는 바닷가에서 맨발을 직접 흙이나 모래에 맞닺게 해서 걷는 것으로 궁극적으로 건강증진을 위한 것이다.

맨발걷기를 하는 시민들이 늘어나자 전국 각 지자체들이 수억 원의 예산을 들여 맨발걷기를 위한 황토길을 조성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울산광역시도 마찬가지. 낮 기온이 21도까지 올라가 포근했던 지난 23일, 오전과 오후 울산지역 산과 바다 두 곳에서 맨발걷기를 체험했다.

이날 맨발걷기는 "추워지기 전에 시간을 내어 장시간 맨발걷기를 하자"는 생각을 하던차에 포근한 날씨가 찾아와 실현됐다. 

오전 9시, 집 뒷산(울산 남구 옥동 남산 솔마루길)에 도착하니 이미 여러 주민들이 맨발로 걷고 있는 모습들이 보였다. 울산의 남산 곳곳에 조성되어 있는 체육시설 중 한 곳인 뒷산 시설 벤치에 가발과 양말을 벗어둔 채 걷기를 시작했다. 발을 땅에 닿으니 촉감이 촉촉하다. 체육시설을 중심에 두고 반경 100m 가량을 왔다갔다하며 솔마루길을 걸었다. 기분은 상쾌해지고 저절로 복식호흡이 된다.

맨발걷기를 하는 이곳 옥동 주민들을 대하다보면, 한결같이 자신이 맨발걷기를 하면서 맛 본 건강증진에 대해 이야기한다. 다른 주민들도 맨발걷기를 지속하게 되는 요인 중 하나이기도 하다.

산에서의 맨발걷기는 몇 가지 부수 효과가 있다. 숲의 신선한 공기를 걷기를 하며 마음껏 마실 수 있다는 점과, 울긋불긋 물든 단풍잎과 푸른 소나무가 조화를 이루는 아름다운 경관을 마주한다는 잇점이다.

산에서 맨발걷기를 하는 주민들은 대개 두 부류로 나눌 수 있다. 현재 건강하지만 더 건강해지고 건강을 계속 유지하기 위해 매일 맨발걷기를 하는 경우도. 또 하나는 몸에 병변이 찾아와 치유를 하기 위해 하는 맨발걷기를 하는 경우다. 전자던 후자던 맨발걷기를 하는 사람들의 임하는 자세가 엄숙하고 진지하다는 공통점이 있다.

맨발걷기를 하는 주민들의 이야기를 종합하면, 간혹 몇 년전부터 맨발걷기를 한 주민도 있지만 대부분이 올해부터 불기 시작한 열풍에 동참한 사례다. 
 

2023년 11월 23일 오후 3시 울산 동구 일산해수욕장. 많은 시민들이 맨발로 해안가를 걷고 있다.
▲  2023년 11월 23일 오후 3시 울산 동구 일산해수욕장. 많은 시민들이 맨발로 해안가를 걷고 있다.
ⓒ 박석철  

 

 1시간 여의 맨발걷기를 마치고 제법 거리가 있는 울산 동구지역 일산해수욕장을 찾았다. 오후 3시께 찾은 울산 동구 일산해수욕장. 수십 명의 주민들이 맨발로 바닷가를 걷고 있었다. 파도가 침범하지 않을 정도의 위치의 모래자갈에 가방과 신발, 양말을 벗어놓은 채 해안가로 뛰어들었다.

포근한 날씨 탓인지 무릎부근까지 바닷물에 담궜지만 오히려 미지근한 물 기운이 느껴졌다. 바닷물에 잠기고 모래에 푹푹 빠지는 두 발로 바닷가를 왔다갔다 하기를 1시간 여, '건강해 질 것 같다'는 느낌이 오는 순간쯤에 바닷가 걷기를 마치기로 했다.

바다(해수욕장)걷기의 장점을 들자면 모래와 자갈이 발에 주는 지압효과가 있다. 전문가들은 "물과 소금기를 통해 땅과의 교감이 더 짙다"는 설명도 한다. 여기다 더 넓은 동해바다에서 불어오는 해풍이 전해주는 짭짤한 공기도 왠지 건강에 도움이 될 것같은 느낌을 준다.

바다걷기에서 굳이 단점을 꼽자면 얼굴이 햇빛에 노출된다는 점인데, 바다걷기를  하는 사람들 거의가 이에 대비해 마스크나 얼굴 가리개를 착용해 대비하고 있었다.

맨발걷기 열풍의 진원지이기도 한 유튜브의 각종 맨발걷기에 대한 영상들을 정리하면, 맨발걷기는 인간의 몸과 땅의 교감이 포인트다. 이를 접지 또는 어싱(earthing-지구와 접촉)이라 하는데, 인간의 몸에 발생하는 건강에 좋지 않은 양극의 전기를 땅의 이로운 음전기로 중화해 건강을 증진한다는 논리다.

지자체의 맨발걷기 환경조성 붐... 울산 중구의회는 관련 조례까지 추진

울산 중구가 지난 4월 황방산 맨발등산로를 조성하자 평일 2000명, 주말 3000명 이상의 방문객이 찾고 있다. 울산 중구의회는 맨발걷기를 통한 주민 건강권을 확보하는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남구는 태화강변에 황토맨발길을 조성해 시민들이 찾고 있고, 동구는 남목 옥류천 일대 등산로를 정비해서 맨발로 걷는 등산로를 조성하고 있다. 북구는 울산숲 조성시 맨발길 조성과 함께 기존 공원을 활용해 일부 구간에 황토 맨발길을 만드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울주군 선바위 뒷산 맨발산책로에는 주민들이 맨발걷기를 즐겨 찾고 있고 동호회까지 활성화됐다. 이에 울주군은 내년부터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12개 읍면에 1개씩 맨발 산책로를 조성한다고 발표했다.

특히 울산시는 3억5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태화강국가정원에 황토길을 조성중이다.  태화강국가정원 안내센터에서 나비정원까지 길이 1㎞, 폭 2m의 산책로 구간에 황톳길을 깔고 세족장도 마련한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4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