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논설/칼럼
일산지 개발 특혜의혹 밝혀야
시사울산 | 승인2005.07.23 13:41
울산시 동구 일산지 개발이 30여년을 끌어오다 몇해전부터 개발이 본격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이 일대 구획정리를 보면 정말 어이가 없다. 거미줄처럼 얽혀 있는 일산지내 도로망은 이 지역 택시기사들 조차 혀를 내두를 정도로 복잡하고 좁아 과연 이 좁은 도로가 이 일대 개발 후 차도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점이 생긴다. 현재 동구청이 일산해수욕장 진입로를 모두 봉쇄해 일산해수욕장을 찾는 관광객들이 이 도로망을 이용하고 있으나 승용차 한대가 겨우 지나갈 수 있는 도로에 들어서면 다시 차를 돌리고 싶은 마음이 든다고 한다. 이같은 일산지 개발의 허점투성이가 울산시의 안일한 도시계획과 더불어 지주들의 감보율 최소화를 위한 특혜라는 주장들이 줄기차게 제기되고 있다. 동구지역 정치인 J씨는 "일산지 개발을 둘러싼 특혜의혹은 이 도로망을 보면 여실히 드러난다"며 "공무원과 결탁한 지주들이 감보율을 최소화해 한치의 땅이라도 더 이득을 보기 위해 공무원들에게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주장은 일산지에서 차량을 운행해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다. 과연 당시 일산지 개발에 관여한 울산시 공무원은 누구인지, 지주들은 누구인지를 분명히 가려 잘잘못을 가려야 한다는 여론이 빗발치고 있다.
토지구획 정리사업에서 도로 ·공원 ·학교 부지 등 공용지를 위해 토지를 공출받는 비율인 감보율이 줄어들수록 지주들의 토지가 늘어나므로 인허가 담당 공무원들과 지주들의 유착관계는 짐작이 간다. 울산시와 감사기관은 지금이라도 이런 의혹들을 해소해 제대로된 일산지 개발을 이루는 데 일조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시사울산  psc@sisaulsan.com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19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