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울산의 삭막한 공단이 '미디어+예술' 공간으로울산시-현대차 손잡고 현대차 담장 '아트월' 조성... LED 미디어 전광판도
시사울산 | 승인2024.05.20 17:04

"삭막한 회색 산업공단 지역이 미디어와 예술을 가미한 문화거리로 탈바꿈된다면 울산의 대표적인 예술 경관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울산시가 현대자동차(주), 울산상공회의소와 손잡고 추진하는 '꿀잼도시 울산, 현대차 산업경관 개선사업'을 두고 김두겸 울산시장이 20일 한 말이다.

'꿀잼도시 울산, 현대차 산업경관 개선사업'은 울산 북구 아산로(정주영 명예회장 호 '아산'을 인용한 도로이름. 동구와 시내를 잇는 바닷가 인접 지름길로 고속화 도로다)에서 바라보는 현대자동차 공장 담장과 미관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현재의 현대차 해안문 담장ⓒ 울산시 제공
개선된 현대차 해안문 아트월 조감도ⓒ 울산시 제공
현대차 해안문 출입구에 폭 20m, 높이 21m의 대형 엘이디(LED) 미디어 전광판을 설치해 시민들에게 다양한 정보와 현대차만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현대차 명촌문과 정문, 4공장 정문에도 각각 설치해 현대차의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로의 변신을 표현한다.

또한 주변 담장도 현대적인 도시디자인 형태의 야간 경관 예술담장(아트월)으로 조성한다. 출고센터 정문 주변 담장은 식물(플랜트)형 담장으로 조성해 시민들에게 편안하고 행복한 예술 경관 공간을 제공한다.

앞서 지난해 10월 완공된 효문삼거리 앞 현대차 울산물류센터 외관도 예술(아트)디자인을 구현해 새롭게 탈바꿈시킬 예정이다.

김두겸 시장은 "지역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드리며, 울산시에서는 참여 기업들의 산업경관 개선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되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20일 오후 3시 시청 7층 시장실에서 '꿀잼도시 울산, 현대차 산업경관 개선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에는 울산시와 울산상공회의소, 현대자동차(주) 등 3개 기관이 참여한다.

협약에 따라 울산시는 행정적 지원을, 울산상의는 기업참여 환경 조성을 맡게 되며, 현대자동차(주)는 산업경관 개선사업 기획과 공사를 담당한다.

'꿀잼도시 울산, 현대차 산업경관 개선사업'은 산업과 도시적인 디자인, 매체(미디어)를 접목한 창조적인 문화공간 조성사업으로 현대자동차(주) 제안에 따라 추진하게 됐다.

울산시는 행정지원을 위해 아산로 4.7km 일원(명촌동 433-16 ~ 염포동 810-10 구역 도로 양쪽에 접하는 토지 및 건축물)을 옥외광고물 등 특정구역으로 지정하고, 사업의 상승효과(시너지)를 높이기 위해 현대차 주변 지역의 환경정비도 실시한다.

현대자동차(주)에서 사업비 120억 원 전액을 부담하며, 기획, 매체(미디어) 전광판 설치, 예술담장(아트월) 조성 등을 거쳐 오는 9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회색빛 공업도시라는 부정적인 인식이 개선되고 공단을 멋진 예술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꿀잼도시 울산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4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