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여성
노옥희 전 교육감 순직 기각에 시민사회 "격무 시달려"유족측 순직 신청에 보훈지청 이어 중앙행정심판위도 '기각' 통보
박석철 | 승인2024.05.03 18:23
2022년 12월 9일 울산시교육청사에 노옥희 교육감을 추모하는 현수막이 걸렸다.ⓒ 조성철
고 노옥희 울산교육감이 지난 2022년 12월 8일 지역 기관장들의 오찬 모임에 참석했다 심근경색으로 갑자기 별세하자 교육계, 시민사회단체와 노동계 등 지역 구성원들은 그간의 업적을 들어 고인을 '울산 교육·노동의 큰 산'으로 추모했다.

노 전 교육감 별세 당시 그가 밤낮으로 이어지는 격무에 시달렸고 교육예산 확보에 대한 압박감을 받았다는 점 등으로 순직으로 인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유족측은 노 전 교육감의 특별추진업무, 교육감 운전기사의 출퇴근 시간 확인에 의한 초과근무 등 근거자료를 울산보훈지청에 제출하며 순직을 신청했다.  

하지만 국가보훈부 울산보훈지청은 "사망 원인과 직무 수행 사이의 의학적인 인과 관계를 인정하기 어렵다"며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유가족측은 다시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이의 신청을 한 바 있다. 하지만 최근 행심위가 유족측에 '기각' 결과를 전달한 것으로 확인됐다.

유족과 울산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기각에 대해 유족측은 행정 소송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교육청은 3일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교육청이 노 전 교육감 순직에 대해 주체적으로 나설 수 없어 안타깝다"라며 "2주일 안으로 정확한 기각 사유가 나올 것으로 것이라 유족측이 이를 받아보고 대처해 나갈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고 노옥희 울산교육감의 순직처리 기각 소식이 알려지자 울산지역 시민사회 내에서는 순직 처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3일 지역 시민단체 한 회원은 "고 노옥희 전 교육감은 전국 최하위 수준이던 울산교육의 복지와 청렴도를 최상위로 끌어올리는 데 기여했다"며 "교육감 재직시절, 특히 별세하기 직전 심한 격무에 시달렸다는 것은 지역에서는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충분히 타당성이 있는 고 노옥희 교육감 순직 처리에 대한 시민사회의 목소리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4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