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행정
울산시, 세계 첫 수소트램 위해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손잡았다연구원 전문 지식 지원에 울산시 "트램 성공적 개통까지 듬직한 동반자"
시사울산 | 승인2024.02.07 18:16
7일 울산시청 시장실에서 울산도시철도 1호선 성공적인 건설?개통을 위한 업무협약식이 열린 가운데 김두겸 울산시장, 한석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이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울산시 제공
오는 2029년 울산광역시에 세계 최초 수소전기트램(1호선)이 달리게 될 전망이다.

울산시가 수소트램 성공을 위해 국내 최초 무가선 트램을 개발한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7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내에 운영 중인 트램 사례가 없고 울산이 철도사업과 관련된 경험이 없기 때문인데, 양측이 제도적·기술적 상호 협력을 통해 성공적인 트램을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울산 도시철도 1호선'은 총 사업비 3280억 원(국비 60% 1968억 원, 지방비 40% 1312억 원)을 투입해 태화강역~신복교차로 구간, 연장 11.015km 규모로 오는 2026년 착공해 2029년 개통할 예정이다.

지난해 8월 기획재정부의 '울산도시철도 1호선 건설사업' 타당성재조사가 통과됐고 11월 '울산도시철도 1호선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해 현재 시발점인 태화강역에서 트램의 환승 편의 검토 등 행정절차를 진행 중이다.
 
 2023년 11월 14일 오전 10시 30분 울산 남구 매암동 울산항역에서 열린 ‘수소전기트램 실증 운행 시승 행사’에서 김두겸 울산시장이 트램 운전자와 화이팅을 하고 있다.
▲   2023년 11월 14일 오전 10시 30분 울산 남구 매암동 울산항역에서 열린 ‘수소전기트램 실증 운행 시승 행사’에서 김두겸 울산시장이 트램 운전자와 화이팅을 하고 있다.
ⓒ 울산시 제공  

 
7일 시청 울산시장실에서 김두겸 울산시장과 한석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시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 간 '세계최초 수소전기트램(1호선) 성공 건설・개통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이 열렸다.

협약에 따르면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계획단계부터 개통 및 영업운전 개시 후 1년까지 진행 단계(제도개선·계획·설계·발주·시공·시운전 등)에서의 자문과 협력, 전문 지식 및 비법(노하우), 기타 관련 정보 교환, 현장방문 등을 지원한다.

울산시는 울산도시철도에 대한 건설기준 마련과 행정 단계별 자문을 얻어 트램의 성공적 개통까지 듬직한 동반자(파트너)로서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함께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산하기관으로 국내 최초 무가선트램 개발과 철도안전, 첨단궤도, 철도신호 등을 연구하고 철도 분야에 대한 시험과 검사를 수행·인증하는 기관이다.

특히 부산에서 추진 중인 오륙도선에 대한 실증은 물론 수소트램에 대한 실증사업에 대하여도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 바 있다. 따라서 울산시는 '울산도시철도 1호선 건설사업'을 추진하는 데 있어 최상의 동반자(파트너)로 평가하고 있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4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