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울산마두희와 판각장, 시무형문화재 지정중구 "무형문화재 마침내 지역문화재로 가치를 인정받다"
시사울산 | 승인2023.12.14 18:44

 

2023 태화강 마두희 축제_골목줄다리기

울산광역시가 울산마두희와 판각장을 시무형문화재로 종목 지정하고 보유자 및 단체 인정을 2023년 12월 14일(목)에 고시했다.
 
울산마두희는 1749년(영조25) 편찬된 『학성지』등에 기록이 전하며 1940년대 후반까지 울산읍과 병영을 중심으로 전승된 줄다리기다. 한국전쟁 전까지 지속되었던 울산 지역의 무형문화재로 전승가치가 높아 울산시 무형문화재로 지정되었다.

​​​​​​​울산마두희 보존회는 2017년에 창립하여 마두희의 보존 및 전승 의지가 높다. 매년 마두희축제의 중심인 마두희 재생을 위한 대규모 줄당기기를 재현하고 있으며, 전수활동 기여도가 탁월하여 보유단체로 인정받았다. 2021년부터 3년간 노력 끝에 울산시 무형문화재로 가치를 인정받는 쾌거를 얻었다.
 
판각장은 나뭇조각에 그림이나 글씨를 새기는 장인으로 전승가치가 높아 울산시 무형문화재 종목으로 지정되었다. 판각장 기술 보유자인 한초는 변상도 제작 등이 능숙한 장인으로 전승 기량, 전승 실적, 전수 활동 기여도 등이 탁월하여 울산광역시 무형문화재 보유자로 인정받았다. 2018년부터 보완을 거친 끝에 6년만에 울산시 무형문화재로 인정받는 성과를 이루었다.
 
중구 관계자는 “울산 중구의 자랑스러운 무형문화재가 지역문화재로 인정받게 되어 기쁘며 전승가치를 보존하고 좀 더 계승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4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