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행정
"부패한 정권 더 이상 못 믿어" 울산 시민단체 시국선언34개 단체와 정당 "민주주의는 파괴되고 서민 삶은 나락으로"
시사울산 | 승인2023.11.01 19:00
울산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정당들이 1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윤석열 정부 규탄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울산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와 제정당들이 1일 "윤석열 정부가 노조탄압과 왜곡, 민주주의 파괴, 생명안전 무시, 민생파탄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는 시국선언을 했다.
 
시국선언에 동참한 34개 단체는 이날 오전 11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시국선언 선언문 낭독 후 추진과정과 이후 방향을 설명한 뒤 시청 밖으로 나가 '윤석열 정권 규탄 울산지역 1차 캠페인'을 벌이며 대시민 동참을 호소했다.

이들은 시국선언에서 "지난 10월 29일, 윤석열 대통령은 이태원 참사 1주기 추도식에 나타나지 않았고 유가족들을 만나 눈물 한번 닦아 준 적이 없고 사과 한마디 없다"라며 "왜 시민들이 죽고, 다치고, 상처를 가지고 살아가야 하는지 근본적인 원인이 무엇인지를 밝혀달라고 특별법 제정을 요구하지만 외면하고 무시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시민사회단체는 또 "경제위기에 대응하지 못한 채 위기의 책임을 노동자에게 전가하며 노동자 때리기만 한다"라며 "고물가, 고환율, 고유가, 고금리 속에서 경제가 침체되고 서민들의 삶이 파탄직전인데 재벌들에게 법인세를 깎아주고 부자들에게 종합부동세를 깎아주며 가진 자들의 배만 채워주는 대통령은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거냐"라고 물었다.
 
이어 "서민들을 위한 주거예산 5조 원 삭감, 과학기술연구개발비 5조 원 삭감, 고용유지 지원금 77% 삭감, 일자리 안정자금 전액 삭감, 복지 예산 삭감, 천정부지로 치솟는 전기, 가스, 수도, 교통비 서민들의 삶은 나락으로 떨어진다"는 지적도 내놨다.
 
시민사회단체는 특히 "한미일 군사협력을 위해 일본의 전쟁범죄에 면죄부를 주고, 그 어떤 사죄나 배상도 없이 역사왜곡, 독도영유권 주장을 묵인하고 일본의 핵오염수 방류마저 허용했다"며 "취임 전부터 북에 대한 선제공격 운운하며 남북관계를 파탄내고 우크라이나 무기지원, 대만문제 개입 등 동북아의 전쟁위기를 앞장서서 조장하는 대통령은 국민들의 안위와 미래를 보장하지 못한다"라고 비판했다.
 
울산지역 시만사회단체들은 또한 "양평고속도로 종점을 대통령 부인 김건희씨 일가 땅이 있는 곳으로 계획 변경했다"며 "대통령 장모의 347억 은행 잔고 위조, 부산 저축은행 불법 대출 수사 무마 등 대통령 본인 사건 유야무야 속에 국민들에게만 공정과 상식을 읊고 있는 부패한 정권을 국민들은 더 이상 믿지 못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정부 정책에 비판하는 언론은 재갈을 물리고, 정부의 주요 요직을 검찰 출신 인사로 채우면서 검찰을 통해 정권에 반대되는 목소리를 내는 국민을 겁박한다"며 "수십 년간 쌓아왔던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와 평등의 보편적 가치는 무너져 내렸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울산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는 지금껏 그래왔던 것처럼 윤석열 정권의 반노동, 반민생, 반민주, 반평화 정책에 맞서 싸우겠다"며 "더 이상 윤석열 정권의 행태를 지켜볼 수만은 없어 변화를 위한 힘이 될 수 있도록 노동시민사회단체와 정당이 앞장서서 조직하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반노동 반민생 반민주 반평화 윤석열 정권 규탄! 울산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 및 제정당'은 4.16기억행동 건강사회를위한울산약사회 건강사회를위한울산치과의사회 겨레하나 교육희망울산학부모회 녹색당울산시당 대안문화공간품&페다지고지 더불어민주당울산시당 더불어숲작은도서관 동구교육네트워크 동구주민회 민예총울산지부 북구주민회 어린이책시민연대 울산대학교민교협 울산민주시민교육네트워크 울산민주화운동기념계승사업회 울산시민연대 울산여성회 울산인권운동연대 울산진보연대 울산촛불행동 울산환경운동연합 정의당울산시당 정책과비전포럼 중구주민회 진보당시당 울산산재추방운동연합 새생명교회 민주화운동동지회울산동지회 평화통일교육센터 노동당울산시당 해상풍력울산시민추진단 민주노총울산지역본부 등이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3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