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전국 제1 관광지 도약 꿈꾸는 남구 장생포 고래문화마을‘장생포 고래문화마을 일원 체험시설 조성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 중간보고회
박민철 기자 | 승인2023.09.18 16:40

울산 남구(구청장 서동욱) 18일 구청장실에서 장생포 고래문화마을 일원 체험시설 조성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보고회는 서동욱 남구청장과 관계 공무원을 비롯한 용역 참여기술자 등 11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6월부터 오는 11월 완료예정인‘장생포 고래문화마을 일원 체험시설 조성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수립 용역’수립을 중간 점검을 위해 개최됐다.
 
용역을 맡은 ㈜이레이앤씨는 그 동안 국내‧외 체험시설 사례 조사를 실시했다. 국내 체험시설 사례 조사를 위해 경기도 평택 부락산 문화공원과 강원도 홍천 가리산레포츠파크, 정선 하이원, 진주 월아산 숲속의 진주, 함양 대봉산휴양밸리, 단양 만천하 스카이워크, 동두천 놀자 숲, 통영 어드벤처 타워 등 실‧내외 체험시설 도입을 위한 조사를 마쳤다.
 
또한, 해외체험시설로는 미국 테네시 주 그레이트 스모키산맥 국립공원 피전 포지 어드벤처파크와 독일산 버티고-X, 스카이 라이드 등 체험시설 조사를 완료했다.
 
이와 함께, 디지털 아트 활용 체험프로그램으로 서울빛축제 ‘서울라이트 DDP 2023’과 오사카 나가이 식물원, 싱가포르 국립박물관-숲의이야기, 스케치 아쿠아리움, 라이트볼 오케스트라 등 사례조사를 마쳤다.
 
특히, 남구는 지난 8월 일본 후쿠오카 체험시설 견학을 실시하고, 보스이조를 방문하여 무동력 레일코스터와 튜브형태 미끄럼틀 등 체험시설을, 씨드라곤 어드벤처의 해양공원 내 복합 정글짐 시설과 요시노가리 포레스트 어드벤처의 산림욕장 내 대형플라잉 짚 시설 등을 체험했다.
 
이날 중간보고회에서는 용역사에서 조사한 사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체험과 관광의 연계강화, 지속 가능한 프로그램 개발, 체류형 관광 공간조성, 디지털 홍보 방안 수립 등 체험시설 도입을 위한 논의와 함께 기본방향을 모색했다.
 
남구는 중간보고회 결과를 토대로 오는 11월까지 도입 가능한 체험시설 종류 검토 등 기본계획안을 도출과 프로그램 도입 검토, 기존 시설 및 자원을 활용한 연계 구성안 도출, 단계별 추진 사업 및 개략사업비를 산출할 예정이다.
 
또한, 체험시설과 캠핑장 조성 대상지 검토를 비롯한 고래문화특구 어트랙션 구성안 등 마스트플랜을 수립할 계획이다.
 
서동욱 남구청장은“장생포 고래문화마을 일원에 다양한 체험시설 설치를 위한 기본계획을 잘 수립해서 남구만의 독특한 체험시설을 갖춰 울산 장생포가 울산 넘어 전국 제1의 관광명소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민철 기자  pmcline@freechal.com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3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