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울산과학대 청소노동자들 "투쟁 끝나지 않았다, 연대의 힘 필요"대학 정문 앞 천막 농성 10여 년째... 19일 일산해수욕장 가게 빌려 일일호프
박석철 | 승인2023.05.17 16:49
789일째 농성을 벌이던 2016년 8월 12일 울산과학대 청소노동자들이 울산 동구 화정동 대학 정문앞 농성장 옆에서 촬영에 응했다. 이들은 당시 "사회의 무관심이 무섭다"고 했다.

강산도 변한다는 10여 년 동안 대학 앞에서 천막 농성 중인 청소노동자들이 있다. 생활임금을 요구하는 집회에서 이제 무기한 천막 농성이 되어 "다시 학교로 돌아가고 싶다"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관련 기사 : "십년 일해도 기본급 100만원 남짓, 어떻게 사나").

지난 2014년 6월 16일 울산 동구 화정동에 있는 울산과학대에서 농성을 시작한 청소노동자들의 이야기다.

10여 년의 투쟁 중 20여 명이던 조합원도 절반 이하로 줄었고 대부분 60대이던 청소노동자들도 백발이 무성한 70대가 됐다.

여전히 학교 앞에서 천막 농성 중인 울산지역연대노조 울산과학대 지부(지부장 김순자)가 오는 19일 농성장과 가까운 울산 동구 일산해수욕장 내 가게(무한수산 동구점)를 빌려 일일호프를 연다.

김순자 지부장은 "이번 일일호프는 우리의 투쟁이 끝나지 않았고 늘 지켜 주는 동지들을 만나고자 하는 뜻에서 마련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소한 먹고 살 수 있는 임금을 요구했다는 이유로 청소노동자들을 집단해고 시켜 길거리로 쫓아낸 지도 어느덧 9년이 넘어 10년이 가까워져 오고 있다"며 "처음 투쟁의 시작은 60대였는대 10년 가까이 투쟁하다 보니 어느덧 할머니가 다 됐다"고 말했다.

김 지부장은 "우리가 버틸 수 있는 건 연대 동지들의 덕분이다"며 "비록 힘은 없지만 우리들은 끝까지 해보겠다. 청소노동자들이 살기 좋은 세상이 오면 모든 노동자들이 살기 좋은 세상이 온다고 생각한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 지부장은 아쉬운 점이 하나 있다고 했다. "2017년부터 약 5년간 정치상황이 많이 바뀌어 청소노동자들이 기대를 한 적이 있다"는 것이다.

그녀는 "민주적 대통령, 진보 교육감, 민주 울산시장이 재직하는 상황이라 청소노동자 복직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던 것"이라며 "지나고 보니 투쟁의 시작과 끝은 우리의 몫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연대동지들의 힘이 절실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3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