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새단장한 태화강 국가정원 '만남의광장·왕버들마당'새이름 온라인 정책제안 ‘시민 다듬이방’ 통해 의견 수렴
박민철 기자 | 승인2021.01.18 16:18
18일 국가정원 진입광장 개통식에 참석한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만남의광장 테이프 컷팅식후 왕버들마당 명판 제막식을 갖고 있다.

태화강 국가정원의 대표 광장인 '만남의광장' 과 '왕버들마당'이 새롭게 단장했다.

울산시는 1월 18일 오후 2시 국가정원 만남의광장 일원에서 송철호 울산시장, 박병석 시의회 의장, 박태완 중구청장, 시의원, 시민단체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정원 진입광장 개통식'을 개최했다.

이날 개통식을 가진 국가정원 진입광장인 '만남의광장'은 태화동 일원 국가정원의 주요 진입 공간 역할을 해왔으나 입구와 계단이 협소해 이용객 불편을 야기하는 등 시민들로부터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지난해 10월 26일부터 5억 원을 투입하여 입구에 자연석으로 너비60m×폭8m 규모의 광장과 너비60m 진입 계단을 조성했다. 또한 다양한 볼거릴 제공을 위해 그라스정원과 야간조명 등을 추가했다.

또한 기존의 느티나무광장은'왕버들마당'이라는 새이름으로 탈바꿈했다.'왕버들마당'명칭 개정은 역사성, 상징성을 감안해 새로운 이름으로 바꾸자는 시민 제안에 따라 울산시가 지난해 12월 1일부터 20일까지 온라인 정책제안 기반(플랫폼)인‘시민 다듬이방’을 통한 의견 수렴으로 새롭게 지어진 이름이다.

이날 행사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은 만남의광장 테이프 컷팅식, 왕버들마당 명판 제막식을 갖고 국가정원 현장을 둘러봤다.

울산시 관계자는"국가정원 주 출입부에 탁 트인 넓은 형태의 광장이 새롭게 조성되어 다양한 참여(커뮤니티)가 가능해져 태화강 국가정원의 품격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박민철 기자  pmcline@freechal.com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1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