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행정
울산시의회 "일본 오염수 방류하면 해류 흐름상 울산 직격탄"오염수 방류 방침 철회 촉구 기자회견 "모든 방법 동원에 맞설 것"
박석철 | 승인2020.10.22 16:48
울산시의원들이 22일 오전 10시 30분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방침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일본이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를 해상으로 방류하겠다는 발표를 한 후 인접도시 울산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울산광역시의회 시의원들은 22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해류의 흐름상 울산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의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으며, 애써 가꾸어온 울산 앞바다의 옥답은 어쩌면 황무지로 전락할지도 모른다"면서 이를 적극 막아낼 것을 천명했다.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제국주의 침략의 또 다른 악행"

울산시의원들은 이날 오전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대동아공영이라는 거짓과 허위 기만으로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아시아민족에게 씻을 수 없는 전쟁과 식민의 상처를 안겨줬던 20세기 초 제국주의 침략의 또다른 악행이라는 거센 저항에 직면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울산시의원들은 이번 일본 발표에 대해 "방출기준을 넘는 방사성물질을 함유한 오염수는 2022년까지 자그마치 130여만톤을 훨씬 상회하는 엄청난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의 이같은 계획에 대해 국제환경단체는 물론 다수의 자국민조차도 일방적인 해상 방류를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그럼에도 일본정부는 인체에 무해하고 안전하다는 근거없는 억지주장을 고집하며 코로나19로 혼란한 상황을 틈타 해상으로 방류를 강행하려는 무리수를 두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자국 국민들은 말할 것도 없고 이웃한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지구촌 인류가 모두 방사능 오염수로 인해 심각한 위기를 겪을 수 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특히 울산시의원들은 "해양 생태계와 환경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칠수 밖에 없는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게 되면, 당장 우리나라 수산물의 안전성이 위협받고, 이는 곧 국민 건강은 물론 국가 경제에 심대한 피해를 끼칠 것"이라며 "수산업의 경쟁력 약화는 불가피하고, 수산업의 괴멸적 타격으로 수산업 종사자들의 몰락을 몰고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2011년 3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이미 우리나라는 직간접적으로 큰 피해를 입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일본 정부가 가장 인접한 우리나라 정부와 국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강행할 경우 이로 인해 닥칠 모든 문제는 전적으로 일본 정부의 책임이라는 것을 반드시 알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울산광역시의회는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 방류 방침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끝끝내 우리의 요구에 불응할 경우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단호하게 맞설 것임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0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