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검찰, '노조파괴' 의혹 나온 미원화학 압수수색울산공장 등 동시다발...노조 고발에 고용노동부 기소의견 송치
박석철 | 승인2019.07.11 18:19

검찰이 '노조파괴' 의혹 등을 주장해온 노조의 요구를 받아들여 11시 울산 남구 매암동 미원화학 울산공장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은 경기도 안양 미원화학본사, 울산공장, 미원홀딩스IT팀에 대해 동시다발적으로 이루어졌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차량 3대와 6~7명의 인원이 압수수색에 참여해 사무실과 컴퓨터 서버 등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조직 후 파업하자 직장폐쇄...이후 노조파괴 의혹 불거져 

지난해 8월 화섬연맹 울산본부가 미원화학노조를 지원하는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 서진상

본사를 경기도 안양에 두고 있는 미원화학은 세제 원료와 황산류 등을 생산하는 곳으로 울산공장에서는 지난해 2월 민주노총 화섬연맹지회로 노조가 만들어졌다.

이어 단체교섭 결렬이후 노조는 조정신청을 거치고 부분파업에 들어갔고 미원화학 회사측은 직장폐쇄로 맞대응했다. 노조는 징계와 손해배상 압력에도 파업투쟁을 이어갔고 결국 2018년 10월에 단체협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회사측은 지난해 연말부터 조합원인 반장 3명을 직위해제하는 한편 3년전 일로 조합원을 징계해고 했고, 그 과정에서 13명의 조합원이 탈퇴하자 노조측이 노조파괴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노조는 부당노동행위와 취업규칙불이익변경으로 회사측을 노동부에 고발했고 결국 노동부의 조사결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이 송치되면서 압수수색이 이어진 것.

권도형 미원화학지회장은 "지난 8일 노동부서 부당노동행위 및 단체협약 위반 혐의가 인정되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됐다"며 "압수수색을 통해 미원화학 경영진의 계획적인 노조 파괴 음모가 낯낯히 들어 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동자를 향한 노조파괴 행위는 사라져야하며, 노사화합을 바란다면 노조파괴행위를 중단하고 온전한 노동조합으로 인정하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 울산시당은 11일 논평을 내고 "미원화학 노동조합은 작년 설립과정에서 직장폐쇄 등 사측탄압에도 힘든 투쟁을 이어왔으며 노동자의 기본권을 지키기 위해 정의당 울산시당도 함께 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자의 단결권을 저해하고 노동조합 파괴를 일삼던 미원화학 사측에 대한 국가의 심판이 시작됐다”며 “압수수색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조사하고 엄중하게 처벌해 일벌백계의 교훈으로 삼아야 할 것”라고 밝혔다.

한편 회사측은 노조로부터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고용노동부에 고발된 후 지난해 8월 "노조활동을 막을 이유가 없다, 다만 노조가 사실상 회사로부터 임금 받는 노조 전임자 인정과 사원 인사권 노사 협의 등을 요구하고 있어 회사로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라고 밝힌 바 있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19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