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울산 시내버스도 오전 8시 극적 합의... 파업 철회5개 시내버스 노사 임금 7% 인상, 복지기금 5억 조성 등에 합의
박석철 | 승인2019.05.15 15:42
15일 오전 7시 30분 울산 동구 방어동의 한 버스정류장. 꽃바위에서 시내방향으로 가는 버스가 기다리던 손님을 태우고 있다. 울산 전체 버스 중 66%가 아침 3시간 가량 파업을 벌이다 오전 8시 극적 합의했다

울산 시내버스도 15일 오전 8시 노사가 극적 합의함으로써 파업을 피하게 됐다.

노사는 임금 7% 인상, 복지기금 5억 조성 등에 합의하고 현재 합의서를 작성중이다. 첫차 운행부터 합의서 발표시점까지 파업에 따른 버스운행 중단으로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앞서 전체 7개 버스회사 110개 노선, 749대를 운행하는 울산은 66%인 5개 회사 107개 노선, 499대가 교섭에 난항을 겪었다. 

교섭에 나선 울산지역 버스 회사는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울산지역노동조합 소속 울산여객, 남성여객, 유진버스, 대우여객, 신도여객 등 5개사다.

노조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에 맞춰 버스 기사의 실질 임금(12.15% 인상 규모) 보전과 무사고 수당 인상(현재 12만원에서 16만5천원), 정년 연장(현재 만 61세에서 만 65세), 버스 기사 퇴직금 적립, 버스복지재단 설립 등 모두 15가지 요구안을 놓고 사측과 협상을 벌였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19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