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해고는 살인"..현대중공업 구조조정 움직임에 지역계 반발노조 삭발식 갖고 "전면 투쟁"...정치권은 "노조와 공동 투쟁"
박석철 | 승인2018.04.04 16:10
현대중공업의 구조조정 움직임에 현중지부가 3일 긴급 투쟁선포식을 열고 노조임원 전원삭발과 지부장 단식 및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현대중공업이 구조조정을 할 것이라는 소식에 노조와 노동계 정치권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현대중공업 노조 간부들이 삭발식을 갖고 구조조정 저지 투쟁을 천명한데 이어 민중당 울산시당 동구 후보자들이 4일 기자회견을 열고 "또 다시 희망퇴직을 가장한 대규모 해고가 자행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민중당 후보들은 이날 오후 2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엣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3년 사이 3만 명이 넘는 조선노동자를 거리로 내치고도 모자라 수천 명의 생계를 또 다시 유린하려 한다"면서 이같이 비난했다. 
 
이들은 "현중 사측은 어제(3일) 구조조정 관련 문건을 가지고 현중지부 사무실을 찾았다가 노조항의로 쫓겨났다"면서 "수일 전부터 이미 사무직 400명, 생산직 2,000명 규모로 대량해고가 예정됐다는 소문이 돈 직후로, 노조에서 쫓겨난 지 얼마 되지 않아 언론은 희망퇴직을 보도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측은 '일감 부족현상이 심화돼 희망퇴직을 계획했다'고 핑계대지만 2016년과 17년 연속흑자로 돌아섰고, 작년 말 산자부 등 관계부처 합동 대응자료와 클락슨에 따르면 2018년 일시적 매출감소는 예상되나 계속 나아져 2022년경에는 과거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현중지부는 이에 맞서 긴급 투쟁선포식을 열고 노조임원 전원삭발과 지부장 단식 및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민중당 울산 동구 후보들은 지지를 넘어 동지적 마음으로 함께할 것"이라면서 "구조조정 해야 할 진짜 대상은 탐욕에 사로잡힌 현중재벌"이라고 지적했다.

민중당 동구 후보들은 "해고는 노동자 개인이 아닌 가족 전체의 생계마저 위협하는 사회적 살인에 다름없어 만연된 대량해고는 지역경제마저 나락으로 떨어뜨리고, 주민들의 삶마저 위기로 몰아넣는다"면서 "재벌세습 과정에 편법과 불법은 없었는지 검찰과 공정위, 세무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금번 로보틱스 주식 매입 당시 무려 1,500억 원에 달하는 증여세를 어떻게 처리하는지 면밀히 따져봐야 할 것"이라면서 "대량 정리해고가 법적 요건을 갖추었는지 노동부와 산자부의 특별감사도 시행해야 하며 불법과 부정이 발견된다면 엄중한 법적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석철  |  주소 : 울산광역시 중구 도화골길 30 304호 (복산동 186-1)
대표전화 : 010-8502-5663  |  사업자등록번호 610-19-28845  |  e-mail : info@sisaulsan.com
Copyright © 2018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