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울산시립무용단, 6월 28일 문예회관서 <서퍼> 정기공연서핑(surfing)이 모티브...지난해 12월 위촉된 박이표 예술감독 첫 정기 공연
시사울산 | 승인2024.06.12 15:40
‘<서퍼>-파도를 기다리는 사람들’ 포스트

울산시립무용단이 6월 28일 오후 7시 30분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제47회 정기공연 ‘<서퍼>-파도를 기다리는 사람들’(이하 ‘서퍼’)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지난해 12월 위촉된 박이표 예술감독의 첫 정기 공연으로 마련됐다.

서퍼는 박이표 예술감독이 지난해 예술감독 선임을 위해 치러진 객원안무자 초청 특별 기획공연에서 초연한 작품이다.

당시 전문 위원과 관객 평가단으로부터 안무와 연출, 음악, 미술의 완벽한 조화로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서퍼’는 제목에서 느껴지듯 서핑(surfing)이 동기(모티브)인 작품이다.

‘큰파도님이 오신다고 한 어느 날 꿈의 해변에 모인 서퍼들이 최고의 서핑을 위해 큰파도님을 기다린다.’라는 설정으로, 최고의 파도를 잡기위해 기다리는 서퍼들의 꿈과 순수를 다룬다.

서퍼 역할의 무용수들은 서퍼 뉘누리, 서퍼 무수기 등 각각의 서퍼 이름을 걸고 각자의 삶이 스민 진심 어린 몸짓으로 인생의 희로애락을 춤춘다. 서퍼를 연기하는 것이 곧 자기 자신을 연기하게 되는 구조의 안무, 연출이다.

초연 당시 박이표 안무가는 “안무를 의뢰받고 가장 먼저 떠올린 것이 잠비나이 풀 밴드 라이브와 울산시립무용단 무용수 전원이었다”라며 “밴드 잠비나이의 층(스펙트럼) 넓고 유일무이한 음악과 울산시립무용단의 유려한 춤과 유쾌하고 낙천적인 특유의 분위기가 만나 관객들에게 특별한 감흥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연에서도 이일우(잠비나이 리더) 음악감독과 국악기로 포스트락을 구사하며 국제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잠비나이 멤버가 모두 함께 해 <온다(ONDA)>를 비롯한 기존 곡들과 서퍼 공연을 위해 작곡된 <파도 저 너머로 (Bon voyage)> 등의 곡들을 울산시립무용단 국악연주단과 협연한다.

울산시립무용단 박이표 예술감독은 “‘서퍼’가 정확히 1년 만에 울산시립무용단 정기공연으로 관객들과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쁘다”라며 “서퍼로 분한 울산시립무용단이 종횡무진 펼치는 춤판에서 응원과 위로를 받아 가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공연 입장료는 로얄(R)석 1만 원, 스페셜(S)석 7,000원이며, 입장은 5세 이상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회관 회원 30%, 단체(10인 이상)는 20%, 학생(초/중/고) 및 청소년증 소지자는 5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매 및 공연 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 누리집(http://ucac.ulsan.go.kr/) 또는 전화(052-275-9623~8)로 하면 된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4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