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행정
'주민 보좌관' 생긴 진보당 윤종오 의원지역 주민 100여명과 함께 등원식... "민생 지키는 국회 되도록 노력"
박석철 | 승인2024.05.30 18:06
제22대 국회 임기 첫날인 5월 30일 오후 1시 30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진보당 울산 북구 윤종오 국회의원과 울산 북구 지역 주민 100여 명이 함께 등원식을 가졌다.ⓒ 윤종오 의원실

울산 북구 구청장 시절 '지역 중소상인 보호'를 위해 대형마트 허가를 반납해 자신의 집까지 차압 당하는 등 고초를 겪었던 윤종오 진보당 의원(울산 북구). 윤 의원의 제22대 국회 임기 첫날 등원식을 함께하기 위해 울산 북구 지역 주민 100여 명이 국회로 갔다.

이날 오후 1시 30분 국회의사당 앞 계단에서 윤종오 의원과 북구 주민 100여 명이 함께한 등원식에서 북구 주민들은 하늘색 풍선과 하늘색 스카프를 매고 "영원한 노동자 국회의원 윤종오의 주민 보좌관이 되겠다"라고 응원했다.

이에 윤종오 의원은 "8년 전에 이 자리에 주민들과 함께 섰었는데 검찰의 탄압으로 임기를 다 못 채웠다"라며 "6년간 어렵고 힘든 여정이었다. 하지만 우리 노동자들, 서민들 어려운 사람들이 너무 많아 그분들의 삶을 지키는 정치를 하겠다는 마음으로 한 길을 달려왔다"라고 화답했다.

이어 그는 "윤석열 정권 들어 민생은 파탄 나고 국민은 분열되고 청년들은 절규하고 있다"라며 "윤석열 정부가 못했던 국민의 생명·안전·민생을 지키는 제22대 국회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다짐했다.

윤 의원과 함께 현대자동차 울산공장에서 일했던 김종명 노동자는 "대한민국 국회의원 300명 중 현장노동자인 윤종오 의원이 들어가게 돼 같은 노동자로서 정말 가슴 뿌듯하다"라며 "노동자 국회의원 윤종오는 노조법 2·3조 문제, 윤석열 정권의 노조탄압 문제에 대해 그 누구보다 노동자의 심정을 헤아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울산 북구 달천동 주민 정현정씨는 "선거기간은 선대위원이었고, 의정활동 중에는 주민 보좌관이 돼 윤 의원을 대신해 눈과 귀가 되고 입이 돼 드리겠다"면서 "우리 주민 보좌관들을 믿고 꿋꿋이 당당하게 나아가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등원식에서 윤종오 의원은 참가 주민들에게 주민 보좌관 임명장을 수여하고, '윤종오 국회의원과 울산 북구 주민의 약속'에 함께 서명하는 퍼포먼스로 등원식을 마무리했다.

등원식은 울산 북구 강진희 구의원이 사회를 맡았으며, 윤종오 의원 인사말과 주민대표 발언 그리고 주민 보좌관 임명식, 윤종오와 주민과의 약속을 상징하는 퍼포먼스 순으로 진행됐다.
 

큰사진보기제22대 국회 임기 첫날인 5월 30일 오후 1시 30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진보당 울산 북구 윤종오 국회의원과 울산 북구 지역 주민 100여 명이 함께 등원식을 가졌다.
▲  제22대 국회 임기 첫날인 5월 30일 오후 1시 30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진보당 울산 북구 윤종오 국회의원과 울산 북구 지역 주민 100여 명이 함께 등원식을 가졌다.
ⓒ 윤종오 의원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4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