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행정
"문 전 대통령이 '지금은 노옥희의 시간'이라고 했다"천창수 울산교육감 후보- 울산노무현재단 안재현 전 대표 면담
박석철 | 승인2023.03.21 15:16
노무현재단 울산지역위원회 회원들이 20일 저녁 8시 4.5 울산광역시보궐선거 천창수 후보사무소에서 천 후보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노무현재단 울산지역위원회(울산노무현재단) 안재현 전 대표와 회원 20여 명이 지난 20일 오후 8시 4.5 울산광역시보궐선거 천창수 후보사무소를 방문해 천 후보 지지입장을 표명하고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안재현 전 대표는 지난 3월 초 양산 평산마을에 가서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나고 온 이야기를 꺼냈다. 안재현 전 대표는 "문재인 전 대통령은 4.5 울산교육감 재보궐선거에 관심이 많으셨다. 최근 방송으로 본 후보자 여론조사 결과를 이야기 하셨다"면서 "문 전 대통령은 '여론조사 결과 천창수 후보가 월등히 앞선 것에 대해 무척 놀랐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전 대통령은 '지금은 노옥희의 시간이다'라고 했다"면서 "노옥희 울산교육감 재직시 울산 교육의 청렴도가 올라가고 교육복지가 크게 향상된 것을 염두에 둔 것"이라고 해석했다. 안재현 전 대표는 또한 "문 전 대통령은 '투표를 독려해야 한다'며 선거문화에 대해서도 말씀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천창수 후보는 "감사드린다"며 "노옥희 교육감이 이루고자 소망했던 '아이들만 바라보며, 한 명의 아이도 포기하지 않는' 교육감이 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울산노무현재단 회원들은 천창수 후보와의 간담회에서 방과후학교 문제, 울산교육청사 일부 부분의 문제 등을 천 후보에게 건의했다. 특히 한 회원은 최근의 나라 상황과 관련해 "천창수 후보가 역사 교사를 역임했다. 그러니 교육감이 되시면 학교의 역사교육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해 천 후보의 긍정 답변을 이끌어냈다.

울산노무현재단 회원들은 이날 천창수 후보의 상징색깔인 녹색 넥타이를 선물로 준비해 왔다. 회원들은 천 후보와 간담회를 마치고 사진촬영을 한 후 직접 넥타이를 천 후보에게 걸어주며 방문일정을 마무리했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3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