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여성
노옥희 다음은?... 다자구도 가능성 커진 울산시교육감 선거구광렬·장평규 출마 의사... 중도·보수 5~6명 출마 굳혀, 진보 천창수·조용식 2명으로 압축
박석철 | 승인2023.01.06 15:26
울산시교육청사에 노옥희 교육감을 추모하는 현수막이 걸렸다.ⓒ 조성철

울산시교육감 자리를 두고 새해부터 선거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2022년 교육감선거에서 고 노옥희 울산시교육감 캠프의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을 역임했던 구광렬 전 울산대 교수, 장평규 전 교사, 박광일 전 울산폴리텍 회장 등의 선거 출마 의사가 확인됐다. 또한 진보진영도 후보단일화를 준비 중이다. 선거는 다자 구도로 치러질 것으로 전망된다. 울산시교육감 보궐선거는 오는 4월 5일 치러진다. 

구광렬 "출마 결심, 전력 다할 생각"

구광렬 전 교수는 6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선거 출마를 결심했다"며 "현재 출마소감문을 쓰고 있다. 전력을 다할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구 전 교수는 그간 침묵을 지켜왔었다. 그는 2018년 울산시교육감 선거에 출마해 당시 노옥희, 김석기 후보에 이어 11.38%의 득표율로 3위를 기록했었다. 이 선거 때 노옥희 전 교육감이 울산 첫 진보교육감으로 당선했다. 이후 구 전 교수는 2022 울산시교육감 선거 땐 노옥희 후보의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었다.

장평규 전 교사도 선거 출마 결심을 굳힌 것으로 확인됐다. 장 전 교사는 2018년 울산시교육감 선거에 출마해 낙선, 2022년 선거 때는 김주홍 후보와의 보수후보단일화에서 패했었다. 장 전 교사는 "현재 저의 진심을 알리며 열심히 뛰고 있다"고 밝혔다. 

박광일 전 울산폴리텍 학장도 출마를 저울질하고 있다. 박 전 학장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보수진영에서 (후보로) 여러 명이 나와 출마를 망설이고 있다"면서도 "주위에선 출마를 권하는 의견이 많다"고 여운을 남겼다. 

이에 앞서 울산시교육감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 인사는 김주홍 울산대 명예교수다. 김 명예교수는 2022년 울산시교육감 선거에서 보수단일후보로 출마했지만 노옥희 교육감에 패했었다. 그는 지난달 29일 '김주홍의 오로지 울산 교육, 새로운 길!' 출판기념회를 열면서 본격 행보에 돌입했다.

또한 교사와 울산교육위원을 지낸 오흥일 전 울산시체육회 사무처장은 지난 4일 '오흥일의 세상읽기' 출판기념회를 열고 보궐선거전에 뛰어들었다.

1월 3일엔 이성걸 울산시교원단체총연합회장이 울산시교육감 보궐선거 예비후보로 첫 등록을 했었다.

진보단일후보, 1월 25일 지나면 정해질 전망

출마 선언을 했거나 준비 중인 인사를 종합하면 4월 5일 울산시교육감 보궐선거는 다자 구도 속에서 치러질 것이 유력해 보인다.

진보진영에서는 고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의 배우자인 천창수 전 교사와 조용식 노옥희 교육감 비서실장이 출마를 고심 중이다.

진보진영과 시민사회단체에서는 현재 이 두 명을 대상으로 후보단일화를 추진 중이며 노옥희 교육감 49재인 1월 25일이 지나면 단일후보가 정해질 전망이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010-8502-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3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