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울산시, 광역지자체 처음이자 마지막 '문화도시'로 지정지역 문화발전 국비 지원... "울산을 누구나 즐거운 문화도시로"
박석철 | 승인2022.12.06 15:40
울산이 자랑하는 서계적 문화제인 국보 제285호인 울주군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앞에서 2020년 7월 반구대축제 선사제의가 열리고 있다ⓒ 울산시 DB
울산광역시가 6일,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제4차 법정 문화도시' 공모사업에 광역지자체 최초로 지정돼 5년간 최대 100억 원의 국비를 지원 받게 됐다.

법정 문화도시는 지난 2018년부터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발전 자원을 위해 제정된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문체부에서 1년간 예비 문화도시를 거쳐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한 후 100억 원의 국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9년 1차부터 2021년 3차까지 18개 도시가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됐다.

특히 여태껏 광역지자체가 문화도시로 지정된 사례는 없었고 내년부터는 광역자치단체가 후보에서 제외되기에 울산광역시의 문화도시 지정은 광역지자체로서는 처음이자 마지막 사례로 남게 됐다.

울산광역시와 함께 이번에 문화도시로 지정된 곳은 고창군, 달성군, 영월군, 의정부시, 칠곡군 등이다.

제4차 법정 문화도시는 지난 2021년 총 49개 광역 및 기초지자체가 신청한 가운데 울산을 비롯해 전국 16개 예비 문화도시가 지정됐고, 1년간 예비사업을 추진하고 문화·예술·관광분야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실무검토단이 심사해 울산 등 전국의 6곳을 최종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했다.

울산시는 문화도시 지정이 민선 8기 김두겸 시장의 시정목표 중 하나인 '누구나 즐거운 문화도시'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꿈꾸는 문화공장, 시민이 만드는 문화공장, 시민 모두가 문화 공장장'을 비전으로 하는 울산문화도시 사업을 추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울산시는 6일 "이번 법정 문화도시 선정은 민선8기 김두겸 시장의 문화도시에 대한 행정의 의지 및 울산 시민력, 언론·방송, 지역예술단체 등이 합심해서 만든 노력의 결과물"이라며 "울산 문화도시 브랜드는 그 가치를 금액으로 따질 수 없으며, 광역 최초 문화도시인 만큼 구·군을 아우르는 초광역 문화도시 선도주자로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울산의 문화도시 지정에 여야가 따로 없었다. 울산 유일의 여당 국회의원인 문체위 소속 이상헌 의원도 6일 "어려움을 딛고 울산시가 법정 문화도시로 당당히 선정됐다"며 "산업도시로 눈부시게 발전했던 울산이 문화도시로의 첫걸음을 내디딘 것"이라고 반겼다.

한편 울산시는 법정 문화도시로 지정됨에 따라 '꿈꾸는 문화공장, 시민이 만드는 문화공장, 시민 모두가 문화 공장장'을 비전으로 추진하는 울산문화도시 사업은 4개 분야 10개 세부사업이다.

첫째, 광역·구군 특화사업으로 도시 브랜딩을 창출하는 도시전환력에 ▲전환실험실 ▲문화도전이, 둘째 다양한 주민들의 활동을 응원하고, 인정과 환대로 만나는 문화다양성 ▲너도나도 문화공장장 ▲문화숲 등이 포함됐다.

섯째 시민·행정·기업이 문화거점공간을 통해 문화가치창출을 만들어 가는 문화공공성 ▲문화공장 ▲문화창고와, 넷째 시민과 행정이 마주하는 협치의 도시, 문화협치력에 ▲문화공론광장 ▲문화도시연구 및 마케팅 ▲문화뱅크2030 ▲문화도시센터운영 등이 있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남구 은월로2번길 51 702호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3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