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여성
울산대, 우크라니아 유학생에게 장학금 지급두 여학생에게 각 143만 7500원 전달
박민철 기자 | 승인2022.03.29 17:10
오연천 울산대 총장이 29일 한국어문학전공에 재학 중인 우크라이나 유학생 2명을 총장실로 불러 장학증서를 전달한 뒤 면학을 응원했다. 왼쪽부터 박주식 기획처장, 우크라이나 유학생 카테리나 씨, 오연천 총장, 발레리아 씨, 유종선 국제교류처장.

울산대학교(총장 오연천)가 러시아의 침공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우크라니아 유학생에게 장학금을 지급했다.

오연천 울산대 총장은 29일 국어국문학부 한국어문학전공 4학년에 재학 중인 체르노바 카테리나(Chernova Katheryna․34) 씨와 3학년에 재학 중인 강 발레리아(Kan Valeria․21) 씨에게 각각 한 학기 등록금 287만 5000원 중 이미 ‘외국인특별장학금’으로 지급된 등록금 반액을 제외한 143만 7500원을 전달했다.

오 총장은 장학금을 전달하면서 “러시아의 침공을 받은 고국의 가족들 걱정이 크겠지만, 흔들림 없이 학업에 매진하는 것이 유학생으로서 조국을 위하는 길일 것”이라고 유학생들을 격려했다.

또 오 총장은 1977년 미국 뉴욕대학교 유학 때 독립운동을 부르짖던 우크라이나 유학생을 만난 것과 1991년 세계재정학회 참석 때 우크라이나 독립을 접한 개인적 경험으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애정을 표시하면서 양국 발전에 기여하는 인재로 성장하기를 당부했다.

이날 장학금을 받은 우크라이나 학생들은 한국 유학생활에서 모범적으로 공부하고 있다.

이번 학기가 마지막인 카테리나 씨는 2학년 때부터 학기마다 만점인 4.5점을 얻어 7개 학기 평균점수가 4.43점으로 현재 33명 학생 중 1등이다.

발레리아 씨도 유학 첫 학기부터 학업에 매진해 3학기째부터는 4.5 만점을 얻어 지금까지의 5개 학기 평균점수가 4.44점으로 32명 중 2등이다.

카테리나 씨는 러시아가 점령한 멜리토폴 출신. 고향에 어머니(64)를 홀로 두고 있다. 발레리아 씨는 러시아가 진격 중인 남부 최대 항구 지역인 오데사 주의 작은 도시 오비디오폴이 고향이다. 고향에는 할아버지(72)와 할머니(72), 남동생(14)이 있다.

우크라이나에서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위생 기관에서 일하다 ‘코리안 드림’을 실현하기 위해 한국에 온 카테리나 씨는 “러시아의 침공에 따른 금융거래 정지로 학비 마련이 쉽지 않은데, 생각지도 못한 장학금 소식을 듣고서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고 말했다.

발레리아 씨도 “울산의 자동차부품 공장에서 일하시는 부모님께 경제적 부담을 덜어드릴 수 있어서 너무 기쁘고, 또 한국인들이 우크라이나를 많이 응원해 주셔서 큰 감사를 드린다”며 기뻐했다.

 


박민철 기자  pmcline@freechal.com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2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