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울산 명장의 전당’에 2명 추가...명장 등재 기념식판금제관 분야 최웅, 주조 분야 김기준 명장
박민철 기자 | 승인2021.12.23 14:55
12월 23일 오전 11시 20분 울산박물관 2층 ‘울산 명장의 전당’에서 지난 9월 선정된 대한민국 명장 등 2명에 대한 명장 등재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울산시는 12월 23일 오전 11시 20분 울산박물관 2층 ‘울산 명장의 전당’에서 지난 9월 선정된 대한민국 명장 등 2명에 대한 명장 등재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등재된 대상자는 지난해 명장에 선정되었으나 코로나19로 등재가 미뤄진 ‘판금제관 분야 최웅의 명장’과 올해 선정된 ‘주조 분야 김기준 명장’ 등 2명이다.

판금제관 분야 최웅의 명장은 지난 1983년도에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38년간 초고층 빌딩 건설, 서울의 한강대교와 성수대교 재건설, 부산 광안대교 등의 강교 공사, 조선 선박 및 해양 원유시추선 제작공사 등 150여 개의 국내외 대형철골구조물 공사를 완수했다.

주조 분야 김기준 명장은 지난 1985년도에 현대자동차에 입사해 자동차 엔진에 장착되는 주철 실린더블록, 알루미늄 실린더블록, 실린더헤드, 캠 샤프트 등 50여 종을 생산해왔다. 특히 주조 부문에서 2,516건의 개선 제안을 통해 40억 원의 낭비요소를 제거하고 품질향상에 기여해왔다.

울산시 관계자는 “명장의 전당 등재는 지역 명장들의 사기 진작 및 자긍심을 고취함은 물론, 기술인의 명예를 제고해 울산 산업발전의 원동력을 확보하는 데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 명장의 전당’은 울산공업센터 지정 50주년을 기념해 지난 2012년 울산박물관 2층에 조성됐다. 이곳에는 울산에서 배출된 대한민국 명장 47명의 이름과 소속·분야 등이 부착되어 있으며, 이번에 2명이 추가된다.

대한민국 명장은 관련 직종에서 15년 이상 종사한 최고 수준의 숙련 기술 보유자 중 시․도지사의 추천으로 매년 고용노동부에서 선정하고 있으며, 울산시에는 이들 두 명을 포함해 49명의 명장이 산업현장에서 활동 중에 있다.


박민철 기자  pmcline@freechal.com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2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