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행정
서휘웅 시의원 "목도 출입제한, 오히려 시민 관심 밖으로"본회의 5분 자유발언 "대기업의 환경오염 물질 배출 감시 어렵게 만들어"
박민철 기자 | 승인2021.12.20 14:27
서휘웅 울산시의원

울산광역시의회  서휘웅 의원(의회운영위원장)은 17일 제226회 제2차 정례회를 제4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문화재청과 울산시에 ‘목도 상록수림’ 출입제한 연장 결정이 대기업에 굴복해버린 것은 아닌지 지적하며, 재심의를 요구했다.

서휘웅 의원은 “문화재청이 제대로 된 현장 조사와 연장에 대한 주민 설명이나 근거 제시도 없이 목도 출입제한 기한을 10년 더 연장 결정했다”며, 이는 “울산의 천연기념물인 목도를 오히려 시민들의 관심 밖에 두며, 목도 주변에 위치한 대기업의 환경오염 물질 배출에 대한 감시마저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서휘웅 의원의 5분 자유발언은 산업 위주의 정책 및 대기업의 압력으로 30년간 출입이 통제된 목도의 관리 부실과 방치로 목도의 상록수림과 동백이 훼손되고 있으며, △목도의 관리 보존 주체인 문화재청 심의 절차와 결정에 대한 비판, △목도를 고향으로 뒀던 울산 시민이자 애향민의 입장, △관할 천연기념물에 대한 무관심과 방치로 오히려 생태환경이 훼손된 데 대한 울산시에 대한 책임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65호인 울주군 목도 상록수림은 훼손 방지를 위해 1992년부터 30년간 일반인 출입이 제한된 이후로 지난 달 26일 출입 제한 10년 연장이 다시 결정됐다.

한편, 지난 해 실시된 울주 목도상록수림에 대한 보존 대책 및 기초 조사 용역에 따르면 목도와 인접한 온산공단 탈황시설에서 연소를 통해 배출되는 분진이 목도의 식생에 악영향을 미치고, 동백은 생육지장으로 개체 수가 감소하는 등 이 부분에 대한 개선의 필요성이 제시된 바 있다. 


박민철 기자  pmcline@freechal.com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2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