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울산소방 지난해 재난현장 출동 6만 3,374건
시사울산 | 승인2021.01.18 17:37

울산소방본부(본부장 엄준욱)가 18일 발표한 ‘2020년 소방활동 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총 6만 3,374건의 재난현장에 출동하여 5만 9,999건을 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 처리는 화재 910건, 구조 1만 6,882건, 구급 4만 2,207건으로 하루 평균 164건에 해당한다.

화재분야 처리 건수는 총 910건으로 2019년 737건보다 23.5%(173건) 증가하였다.

인명피해는 75명(사망 9, 부상 66명)으로 2019년 71명(사망 4명, 부상 67명) 대비 5.6%(4명) 증가했다.

재산피해는 165억으로 2019년에 비해 75.2%(504억) 감소했다.

재산 피해액이 크게 감소한 원인은 2019년 9월 발생한 염포부두의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폭발 화재 피해액이 559억 원에 이르렀고, 대성산업가스 이에스에스(ESS)에너지저장장치 화재(48억 원), 농수산물도매시장화재(13억 원) 등 대규모 화재 발생 때문이다.

화재 원인별로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489건(53.7%)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전기적 요인’ 175건(19.2%), ‘원인미상’ 96건(10.5%), ‘기계적 요인’ 55건(6.0%) 순으로 나타났다.

화재원인 중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 ‘부주의로 인한 화재’를 살펴보면 담배꽁초 194건, 음식물조리 104건, 쓰레기소각 58건, 기타 화원방치와 절단 불티 등 133건이다.

구조분야 처리 건수는 전년대비 264건(1.58%) 증가한 1만 6,882건으로 일반구조 7,122건(1일 평균 19.5건), 생활안전구조 9,760건(1일 평균 26.7건) 출동했다.

사고종별 구조건수로는 벌집제거가 3,633건, 안전조치 3,244건, 화재와 교통사고 출동이 각각 2,588건과 1,701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구급분야 처리 건수는 4만 2,207건으로 2만 8,602명의 환자를 이송하여 하루 평균 116건 출동, 78명의 환자를 이송하였다.

이중 질병환자는 1만 7,408명(60.9%), 사고부상 5,410명(18.9%), 교통사고 3,500명(12.2%), 비외상성손상 839명(2.9), 범죄의심 190명(0.7%)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해 살펴보면 출동은 1,526건, 이송환자는 2,500명이 감소하였고, 이는 코로나19로 대외활동을 자제하여 전체 구급출동 건수가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19 관련 출동은 총 1,641건으로 의심환자 1,460명, 확진환자 181명을 이송하였다.

울산소방본부 관계자는 “통계자료를 토대로 출동내용을 분석하고 효율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여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1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