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동지' 때 동지책력하고 팥죽 먹는 사연울산박물관 '동지첨치' 교육..신청하면 '체험 교구' 우편 발송
시사울산 | 승인2020.12.11 16:32

1년 중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절기가 동지다.

조선시대 때 동지에는 관상감(천문관측기구)에서 새해 달력을 만들어 임금에게 바치고, 신하들에게 하사하면 친지, 백성들과 나누어 가졌다고 한다. 이것을 '동지책력冬至冊曆'이라고 하며, 조선시대 농경사회에서 24절기에 맞추어 농사를 짓기 위해 동지책력은 아주 중요한 역할을 했다.

또한 동지에는 나쁜 기운을 몰아내는 붉은 기운을 가진 팥을 이용하여 팥죽을 쑤어 먹으며 액운을 덜어내고자 했다.

이에 울산박물관(관장 신형석)은 동지를 맞아 ‘동지첨치 冬至添齒 - 동지를 지나야 한 살 더 먹는다’ 교육을 운영한다.

이번 교육은 코로나19 지역 확산에 따라 비대면으로 운영된다. 교육을 신청하면 울산박물관에서 체험 교구를 우편으로 발송하며, 참가자는 각 가정에서 교구를 수령하여 체험을 진행하면 된다.

체험 내용은 동지의 의미와 풍습을 알 수 있는 활동지와 동지책력(冬至冊曆) 만들기, 나쁜 기운을 몰아내주는 ‘팥‘을 활용한 팥찜질 주머니 만들기다.

대상은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누구나이며, 동지책력 830명, 팥찜질 주머니 170명을 모집하며, 중복 신청 가능하다.

신청은 12월 11일(금)부터이며 울산광역시 공공시설예약서비스 누리집(https:// yes.ulsan.go.kr)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선착순 마감된다.

자세한 내용은 울산박물관 누리집(http://www.ulsan.go.kr/museum)에서 확인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울산박물관 전시교육팀(T. 052-229-47222, 4766)으로 문의하면 된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세시풍속체험을 통해 잊혀져가는 우리의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나아가 새로운 것을 익힐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 동지의 풍습을 이해하며, 코로나19의 액운도 덜어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울산박물관은 코로나19 상황에 맞는 비대면 교육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1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