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행정
울산시의원이 전국시도의회 회의서 "일본 오염수 막자"고 나선 이유서휘웅 울산시의회 운영위원장, '오염수 방류계획 철회 촉구안' 제출...공동 논의
박석철 | 승인2020.11.26 16:57
울산시의원들이 22일 오전 10시 30분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방침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지난 10월 일본이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를 해상으로 방류하겠다는 발표를 한 후 울산광역시의회 시의원들이 "해류의 흐름상 울산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의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다"며 이를 적극 막아낼 것을 천명한 바 있다.
(관련기사 : "일본 오염수 방류하면 울산 직격탄... 모든 방법 동원해 막겠다")

특히 울산이 산업화되는 과정에서 아름다운 고향바다마을이 석유화학공단으로 변하는 모습을 목격한 울산 온산 바다가 고향이자 지역구인 서휘웅 울산시의회 운영위원장은 "애써 가꾸어온 울산 앞바다의 옥답은 어쩌면 황무지로 전락할지도 모른다"면서 반대에 앞장섰다.

서휘웅 운영위원장이 26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 전국시도의회운영위원장협의회 제3차 정기회에서 전국시도의회가 공동대응할 것을 주문했다.

전국 시·도의회 상호 간의 정보교류와 공동현안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열린 이번 협의회에서 서 위원장은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계획 철회 촉구' 안건을 제출했다.

서 위원장은 촉구안을 통해 "철회 촉구안은 우리바다와 어자원을 지켜내려는 민심의 표출이다"라면서 "일본 정부가 오염수 처리과정의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제사회의 철저한 검증을 받을 것을 요구하고, 오염수 방류 강행 시, 우리 정부는 일본 수산물 수입 전면 금지 등의 후속조치를 마련하라"고 밝혔다.
 
한편 전국시도의회운영위원장협의회 정기회에서는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계획 철회 촉구의 건을 비롯해 전국시도의회운영위원장협의회 특별자문위원회(가칭) 설치‧운영 건의안,  환경오염 및 악취방지를 위한 비료관리법 개정 건의안, 지방의회 인력채용 표준조례안 제정 건의안 등 4건의 안을 심의했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1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