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노동자의 도시 울산도 노동인권센터 개소민주당 지방정부 출범 후 늦깎이 출발...비정규직 실태조사 후 지원
박석철 | 승인2020.11.18 13:44
18일 오전 10시 30분 울산 남구 삼산동 근로자종합복지회관 4층에서 열린 울산광역시 노동인권센터 개소식에서 송철호 울산시장(중앙 우측)과 박병석 시의회 의장, 이준희 의장(한국노총 울산본부), 윤한섭 본부장(민주노총 울산본부) 등이 박수를 치고 있다. ⓒ 울산시 제공

현대중공업과 현대자동차 등 대규모 공장과 그에 따른 협력업체 종사자 등이 도시구성원이라 노동자의 도시로 불리는 울산은 지난 1987년 노동자 대투쟁 진원지이기도 하다.

노동자 대투쟁 이후 지속적인 노동운동으로 대기업 노동자들의 권인은 향상됐지만 그 이면에 다시 비정규직들이 속출하면서 노동인권문제가 여전히 지역의 과제였다.

이어져 온 보수 지방정권의 석권에서 2018년 지방선거에서 처음으로 민주당 정부가 들어섰고, 송철호 울산시장은 민선7기 노동 분야 핵심 공약으로 노동인권센터를 약속했다.

이에 지난 2018년 12월 '노동자의 권리보호 및 증진을 위한 조례'가 제정되고 노동인권센터 설치 근거를 마련한 울산에서 드디어 18일 '울산시 노동인권센터'가 개소했다.

현재 전국 대도시에서는 서울, 전남, 충남, 대전, 부산 등 6개 시도에서 운영 중에 있으며 노동자의 도시 울산에서도  7번째로 그 뒤를 잇게 됐다.

울산시 노동인권센터는 취약계층 노동자들의 권익 보호와 노동인권의 허브역할 수행을 내걸었고, 영세사업장과 비정규직, 플랫폼 노동자 등 취약 노동계층에 대한 실태조사와 지원정책 발굴을 하게 된다.

또한 이들에 대한 대상별 맞춤형 노동인권교육과 노동 상담 및 권리 구제 지원, 노동존중 인식 확산 등의 업무를 맡게 된다. 감정노동자 보호, 노동단체들과의 네트워크 구성도 주요 업무다.

한편 울산시는 18일 오전 10시 30분 울산 남구 삼산동 근로자종합복지회관 4층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박병석 시의회 의장, 이준희 한국노총 울산본부 의장, 윤한섭민주노총 울산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노동인권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노동인권센터는 센터장을 포함해 법률상담, 노동교육, 심리상담, 업무지원 등을 담당할 5명의 직원이 근무하게 되며, 올해 출범한 울산일자리재단에 위탁을 통해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울산시는 "울산은 산업수도이자, 수많은 노동자들이 삶의 터전을 영위해 온 노동의 메카였으나, 권리를 제대로 보호받지 못하는 노동자들이 많았다"면서 "노동인권센터의 개소를 통해 노동자들의 인권을 한 단계 향상 시키는 토대가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0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