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울산 '북구 CCTV관제센터' 노사 극적 합의 '파업 중단'10월 30일까지 노사전문가협의회 재개...나머지 4개 구군은 파업 계속
박석철 | 승인2020.09.25 15:53
울산지역 각 정당, 시민사회 노동단체는 24일 오후 1시 40분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CCTV관제센터 요원 전면 파업에 대한 모든 책임과 폭력사태는 대통령의 약속과 정부지침을 이행하고 있지 않은 울산시와 구군청장에 있다고 비판했다. ⓒ 민주노총 울산본부

울산지역 5개 구·군이 운영하는 CCTV관제센터 요원(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지난 21일부터 새벽 전면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동구에서는 지난 22일 노사 간 물리적 충돌이 벌어져 사태가 악화되고 있다. (관련기사 : 울산 CCTV관제센터 파업, 노사 충돌로 사태악화)

물리적 충돌 후 노조와, 노조를 돕기 위해 함께 한 울산지역 각 정당, 시민사회 노동단체는 24일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면 파업에 대한 모든 책임과 폭력사태는 대통령의 약속과 정부지침을 이행하고 있지 않은 울산시와 구군청장에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이 다가 오고, 코로나19에 의한 걱정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이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CCTV 관제센터 노동자들이 정든 일터로 돌아갈수 있도록 조속히 정부 방침과 대통령 약속대로 정규직화 하라"고 촉구했다.

이런 가운데서도 울산 북구는 파업 사흘만인 지난 24일 CCTV관제센터 요원들과 북구청이 합의안을 도출해 주목받고 있다.

북구청 노사 합의안의 핵심내용 '10월 30일까지 북구청은 노사전문가 협의회를 재개하기로' 했고, 재개에 따른 조치로 노조는 '파업을 잠정 중단'하고 오는 26일 오전 7시까지 업무에 복귀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북구청을 제외한 나머지 4개 구·군청(동구, 중구, 남구, 울주군)은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노사전문가 협의회가 구성되지 않고 있다.

이에 상급노조인 공공연대노동조합 울산지부는 25일 "북구청 관제요원을 제외하고 4개 구·군청의 노사전문가협의회 구성 및 처우개선을 포함한 전환에 관한 책임성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때까지 파업은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0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