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울산동구체육회 갑질 고 최숙현 선수 사례와 닮았지만..."체육 종사자들 "5월 갑질 피해호소에도 미온적 대처... 체육회 측 "노사간 화합 위해 노력 중"
박석철 | 승인2020.07.13 11:58
울산 동구청체육시설분회, 북구시설관리공단체육강사지회, 공공운수노조 울산본부 등 노조와 체육 강사 권리 찾기 밴드가 13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경주체육회 사건을 계기로 인근 도시 울산에서 벌어진 체육계 갑질피해가 재부각되고 있다. 

지난 5월, 지자체의 예산으로 운용되는 울산 동구체육회에서는 체육 종사자들이 '성희롱' '갑질인사' 등 피해를 호소했지만 사측이 부인하고 조사도 늦어지면서 수면아래로 가라앉아 있었다. 하지만 고 최숙현 선수의 피해사례가 공론화되면서 울산 갑질 피해자들이 다시 공론화에 나섰다. (관련기사 : 울산 동구체육회 노조 "사측 갑질 만연... 기자회견 할 것")

울산 동구청체육시설분회, 북구시설관리공단체육강사지회, 공공운수노조 울산본부 등 노조와 체육 강사 권리 찾기 밴드는 13일 오전 11시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 동구체육회사건은 고 최숙현 선수의 사례와도 너무나 닮아있다"면서 특단의 대책을 요구했다.

"갑질과 성희롱 증거 명백함에도 부인하며 버텨, 시체육회는 미온적"

울산지역 체육 종사자들은 "울산동구체육회장은 성희롱, 욕설, 막말 갑질을 하고도 거짓진술로 갑질과 성희롱에 대한 증거가 명백함에도 부인하며 버티고 있다"면서 "시체육회는 피해자들의 면담요구도 거절하다 한 달을 훌쩍 넘겨 국민신문고에 제보된 후 조사를 시작했고, 피해자들은 가해자의 사과와 사퇴, 공간분리를 요구하고 있지만, 두 달이 다 되어가도록 아무런 대책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동구체육회 외 중구체육회에서도 부당노동행위와 갑질이 논란이 되고 있다"면서 "시설관리공단이 운영하는 체육시설에서도 성희롱과 추행사건이 있었고, 체육 강사들의 불안정한 고용형태를 약점으로 잡은 공단의 갑질이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체육계의 갑질 문화를 바꿔내기 위해서는 '체육계가 갑질을 일삼은 가해자를 즉각 청산하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또다른 특단의 대책으로, '온갖 갑질을 차단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 필요성을 들었다.

체육종사자들은 "폭언, 폭력, 성희롱, 추행 등 갑질을 일삼는 사람에 대해서는 지위 고하, 선출직, 임명직을 막론하고 단 한번만 발생해도 퇴출시킬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면서 "체육계 갑질에 대해 체육회의 간섭을 받지 않고 상담하고 조사할 수 있는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를 설치하고, 인권감수성을 높일 수 있는 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하나의 대책으로는, '국민체육에 종사하는 체육지도자와 강사들의 고용을 보장하고, 체육선수들의 신분안정성을 높이는 것'을 들었다.

그러면서 "갑질은 권력관계에서 나오는 것으로 지위가 높은 사람, 실력이 뛰어난 사람, 인사권을 가진 사람 등 힘 있는 사람이 낮은 인권감수성을 가진 상태에서 나타날 수 있는 것이 갑질"이라면서 "피해자의 고용과 신분이 불안정할 경우에는 더욱 심한 갑질로 연결 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그 반대로 신분이 안정되고 공정한 인사제도가 있다면, 많은 것이 예방될 수 있다"면서 "따라서 현재 1년 단위로 고용계약을 하고 있는 국민체육에 종사하는 체육지도자와 강사들의 고용을 보장하고 처우를 개선하고, 체육선수들의 신분안정성도 높여야한다"고 강조했다.

 

울산동구체육회 측은 "5월 논란이 있고 난 뒤 노조 측에서 요구하는 사항 중 두 가지(징계, 사퇴)를 제외하고 모두 수용했고 노사 간 화합을 위해 노력 중이다"면서 "이런 와중에 타 도시에서 이슈가 된 문제를 결부시켜 다시 문제로 삼는 것이 안타깝고 당황스럽다"고 밝혔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0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