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경남은행 외환사업부가 예방한 ‘로맨스 스캠'이란?친분 쌓은 뒤 비자 발급 등 사유로 돈 요구해 가로채는 금융사기
박민철 기자 | 승인2020.03.20 15:10

BNK경남은행은 지난 16일 본부 부서인 외환사업부가 ‘로맨스 스캠(Romance Scam) 금융사기’ 피해를 예방해 고객 자산을 보호했다고 20일 밝혔다.

로맨스 스캠은 소셜네트워크(SNS)나 데이팅 사이트 등을 통해 이성에게 환심을 사거나 유명인의 상속인 등으로 신분을 위장해 친분을 쌓은 뒤 비자 발급과 건강문제 등 다양한 사유로 돈을 요구해 가로채는 금융사기이다.

외환사업부는 지난 6일 40대 여성 고객의 1만 유로(한화 약 1400만원) 송금 요청에 따라 수취 은행인 이탈리아 소재 은행에 전문을 보냈다.

이후 나흘 뒤인 지난 10일 이탈리아 소재 은행으로부터 ‘수취 고객 계좌 정보가 상이하다’는 확인을 받았다.

그럼에도 이튿날인 지난 11일 해당 여성 고객이 수취 은행을 이탈리아 소재 은행에서 터키 소재 은행으로 변경하고 수취인도 함께 수정한 조건 변경 신청에 주목해 진위여부 확인에 들어갔다.

외환사업부는 수취 은행과 수취인이 기존에 신청했던 것과 다른 수상한 점을 영업점 담당자에게 알린 뒤 여성 고객과 직접 통화를 요청했다.

여성 고객과 통화한 외환사업부는 카카오톡(App)에 남아있는 수취인 정보를 통해 로맨스 스캠 금융사기임을 확신하고 주의 할 것을 안내, 여성고객은 금융사기임을 인지하고 이탈리아 소재 은행에 즉시 송금 취소를 요청해 송금 전액을 되돌려 받았다.

외환사업부 정남영 부장은 “로맨스 스캠 금융사기를 당할뻔한 여성 고객처럼 상대방의 메시지를 곧이곧대로 믿고 해외 송금할 경우 큰 피해를 당할 수 있다. 최근에 알게 됐거나 모르는 사람으로부터 SNS나 데이팅 사이트 등을 통해 자금이체 요구를 받으면 곧바로 응하고 말고 면밀히 살펴 보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민철 기자  pmcline@freechal.com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20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