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행정
임동호 민주당 전 최고위원, 출마 선언날 '제명' 징계 통보민주당 울산시당 윤리심판원 제명 결정... "즉각 중앙당에 재심 청구할 것"
박석철 | 승인2019.11.05 16:21
임동호 전 민주당 시당위원장이 10월 10일 오전 10시 40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임동호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전 울산시당위원장)이 11월 4일 오전 10시 30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21대 총선 출마를 선언했다. 

하지만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시당 윤리심판원이 확정한 '당원 제명' 징계를 이날 오전 비슷한 시간 통보해 논란이 일고 있다(관련 기사 : 임동호 "울산시당이 마녀사냥"... 시당 측 "일방적인 주장").

앞서 임 전 최고위원은 지난 2018년 7월 지역위원장 선출(중구지역위원장)에서 탈락했고, 그후 재기를 노리며 올해 7월 13일 울산 중구 중울산새마을금고 7층에서 자서전 출판기념회를 열고 내년 총선 출마를 알렸다.

하지만 민주당 울산시당 일부 당원이 지난 7월 발간한 이 자서전 내용 중 일부가 당과 일부 당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제소했고 그동안 시당 윤리심판원은 수차례 회의를 열고 징계 여부를 논의해 왔다.

징계가 추진되자 임 전 최고위원은 10월 10일 오전 10시 40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울산시당 윤리심판원은 당원 한 사람의 일방적인 주장을 가지고 임동호 죽이기에 나서고 있다"면서 "당헌 당규에 의한 윤리심판원 규정을 어기면서까지 임동호 죽이기에 나서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다음날 다시 임 전 최고위원을 지지하는 당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징계 논의 취소를 주장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이에 시당 윤리심판원은 '당사자에게 사과' 등 몇가지 안을 제시했고 임 전 최고위원은 10월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일부 당원들에게 사과하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8월 시작된 징계 논의가 최고 수위인 당원 제명으로 결론나자 다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임동호 전 최고위원은 징계 통보 후 즉각 "곧바로 중앙당에 재심 청구를 하고, 이와 함께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신청 등을 할 계획"이라며 "중앙당에서 공정하고 상식적인 판단을 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윤리심판원 측은 5일 "자서전에 표기된 내용이 민주당은 물론 해당 당원들에게 심각한 명예훼손을 가하기에 제명 결정이 불가피했다"면서 "징계 통보 후 일주일 내에 중앙당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어 중앙당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19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