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행정
미국 뉴욕주, 펜실베니아주에 울산시투자유치단 파견
시사울산 | 승인2019.10.25 16:19

울산시가 외국인투자기업과 투자의향서(LOI)체결을 통하여 외자유치 협력네트워크를 구축하고 해외 잠재 투자가 발굴을 위한 행보에 나선다.

울산시는 10월 27일 ~ 11월 1일(3박 6일) 미국 뉴욕주, 펜실베니아주 에 투자유치단(단장 송병기)을 파견해서 유치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주요 일정은 뉴욕에 실리콘앨리 내 선도기업과 뉴욕시 경제개발공사를 방문하고 펜실베니아주 앨런타운에서 A기업과 투자의향서를 체결하는 것 등으로 진행된다.

먼저 투자유치단은 10월 28일에 실리콘앨리를 견학하고 IT 전문 교육회사로 알려진 제너럴 어셈블리(General Assembly)를 방문한다. 제너럴 어셈블리 관계자를 만나 전문가 커뮤니티를 육성하는 선진적인 운영 노하우와 시정 접목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10월 29일 오전에는 루즈벨트섬에 위치한 코넬대학의 테크캠퍼스를 방문하여 산학협력을 통한 창업활동 현황을 견학하고 울산형 산‧학‧민 투자를 통한 대학 신규 캠퍼스를 설립하는 방법을 모색하기 위한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한다.

이어 오후 일정으로 뉴욕시 주요 기관인 경제개발공사(New York City Economic Development Corporation, EDC)를 방문하여 관계자 면담을 통해 새로운 산업 분야를 전략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경제협력기구의 역할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계획이다.

마직막 일정으로 10월 30일에는 펜실베니아주 앨런타운에 위치한 오랜 역사와 최고의 기술력으로 산업용 가스 제조업을 선도해 가고 있는 A사(社)를 방문한다. 이 자리에서 수소생산 설비 신설 투자에 대한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한다.

투자의향서 체결식은 송병기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 A사 경영진 등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앞서 울산시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A사 및 한국법인 경영진 면담회, 인센티브 지원 협의 등 긴밀한 투자협상을 진행해 왔다.

이번 투자의향서 체결로 친환경 수소분야의 울산투자를 적극 설득 할 예정이다. 아울러, 외국인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제도와 인·허가 등 행정지원 사항을 구체적으로 제시하여 경영진들의 신뢰 확보와 투자 결정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난해 외국인 투자기업에게 제공하던 법인세 감면이 폐지되는 등 인센티브가 축소되고 대내․외 투자유치 환경이 그 어느때보다 어렵다.”며, “그러나, A사와의 투자양해각서 체결이 성공적인 투자 결실로 이어져 울산이 친환경 신산업 도시로 가는데 한걸음 앞당겨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19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