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울산박물관 12~15일 추석 전통문화행사
시사울산 | 승인2019.09.06 14:56

울산박물관은 추석을 맞아 9월 12일부터 15일까지 울산박물관과 대곡박물관에서 ‘2019년 추석 전통문화행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통문화 행사는 다양한 문화체험을 통해 조상에게 예를 다하고 풍요를 기원했던 추석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마련됐다.

울산박물관은 ‘나날이 한가위만 같아라’라는 주제로 9월 13일(금)․14일(토) 양일간 추석 전통문화행사를 진행한다.

행사는 ‘나누다’, ‘노닐다’, ‘뽐내다’로 구분하여 진행된다.

‘나누다’에서는 떡메치기, 절편 떡 도장 찍기, 송편 나눔을 통해 풍요로운 한가위의 넉넉한 인심을 배운다.

’노닐다‘에서는 벼를 수확한 후에 남은 볏짚으로 달걀 꾸러미, 곤충 등을 만들고, 등 만들기, 팽이 만들기, 펄러비즈 만들기, 널뛰기, 투호놀이, 팽이치기 등의 민속놀이를 하며 한가위의 여유를 만끽해볼 수 있다.

’뽐내다‘는 울산박물관에서 즐거운 추석을 보내고 있는 인증사진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려 주위사람들에게 뽐을 내면 소정의 기념품을 증정한다.

울산대곡박물관은 ‘한바탕 어우러지는 한가위, 대곡(大谷)에서 만나요’라는 주제로 추석 연휴인 9월 12일부터 15일까지(4일간) 한가위 세시풍속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전통문화 공연으로 새롭게 아동연희극 ‘왕탈이와 사자’를 13일(추석)과 14일에 개최한다.

‘한가위, 대곡에서 만나요’는 포토존에서 사진찍기, 추석 차례상 차리기, 돼지띠 해에 만드는 황금돼지 저금통, 보름달 소원등 만들기, 가족과 함께 하는 전래놀이로 이루어지며 연휴 4일 동안 진행한다.

올해는 새롭게 ‘울산 공예작가와 함께, 대곡박물관에서 만나요’를 마련했는데, 전통염색 체험, 도자기 흙 빚기, 팽이(스피너) 만들기, 제기왕 매치 등을 4일간 진행한다.

행사 참여는 울산박물관과 대곡박물관 관람객 누구나 무료로 가능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된다. 단, 추석 당일은 13시부터 시작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울산박물관 전시교육팀(T. 052-229-4722, 4766), 대곡박물관 안내데스크(T. 052-229-6638)로 문의하면 된다.

울산박물관 관계자는 “추석을 맞아 울산박물관의 다양하고 풍성한 프로그램을 통해 가족들과 소중하고 따뜻한 시간을 보내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19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