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정보
울산 레미콘 노동자 4명 고공농성 6일째, 보다못한 시민사회가...북구 레미콘앞 망루 농성장 기자회견 "회사측, 대화에 나서달라"
박석철 | 승인2019.09.02 15:09
울산시민사회단체, 진보정당, 민주노총울산본부 등이 2일 오전 11시 레미콘 노종자들이 지난 8월 28일 부터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는 울산 북구 매곡동 대성레미콘앞 망루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지난 8월 28일 새벽 3시부터 4명의 울산지역 레미콘 노동자들(건설노조 울산건설기계지부 간부 포함)이 2곳에서 고공농성에 돌입한 6일이 지나도 사태 해결의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관련기사 : 울산 레미콘 노동자 4명 2곳서 고공농성)

이에 울산시민사회단체, 진보정당, 민주노총울산본부가 농성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사측인)울산레미콘공업협동조합이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쟁점은 운송료 5천원 인상이다"며 "노조는 다른 복리후생 요구 사항들은 이미 포기했고, 최소한의 생활임금 확보를 위해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요구인, 운송료 5천원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5천원을 인상해도 실질 소득은 230여만원에 불과하며 이 또한 내년에 동결하겠다는 것을 전제하고 있다"며 "울산레미콘공업협동조합은 대화에 나서, 문제해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사태 해결 막막하자 보다 못한 시민사회가 농성장에서 기자회견

시민사회 등은 "7월 재계약을 앞두고 진행된 노사협상이 6월 30일 갑작스러운 사측의 운송비 동결 통보와 계약해지 통보로 408명이 해고당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한 것"이라며 그간의 사정을 전했다.

이어 "레미콘 사측은 그 동안의 노사간 관례를 깨고 협상 해태, 일방적 계약해지 통보, 휴업 통보(직장폐쇄), 타지역 차량 진입시도 등 노사간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성의있는 협상보다는 노조와 대화를 중단했다"며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짓밟는 계약해지를 일방 통보하고, 노조를 겁박하는 방식으로 일관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사측은 건설경기 악화와 원자재 가격 인상 등에 따른 경영 악화를 주장하고 있지만, 두 달 동안 공사를 지연시킴으로 인해 스스로 어려움에 빠지고 있다"며 "그 동안 사측과 노조와의 한 차례 협상이 진행되었다는 것은 누가 봐도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태로 인해 연관 산업 종사자뿐만 아니라, 해고 통보로 힘든 상황에 처한 노동자와 가족들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사간의 진정성 있는 대화와 조속한 타결이 필요하다'며 "지금 사태의 책임은 대화를 거부하는 쪽에 있으며, 누가 대화를 거부하는지 울산 시민들은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추석이 얼마남지 않았기에 울산시민사회는 촉구한다"며 "추석 전 타결을 위해 사측은 성실히 협상에 나서고, 울산교육청, 울산시, 울산고용지청 등 관련 기관은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라"고 거듭 촉구했다.
 
기자회견 참여자는 울산진보연대, 울산시민연대, 울산인권운동연대, 울산환경운동연합, 울산산재추방운동연합, 울산여성회, 민주노동자전국회의울산지부, 울산노동자연대, 민주노총금속노조법률원 울산사무소, 김종훈 국회의원, 노동당울산시당, 민중당울산시당, 정의당울산시당, 민주노총울산본부 등이다.

한편 회사측인 울산지역 17개 레미콘사업자들은 지난 8월 14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의 운송거부로 공장가동이 중단되고 각종 공사현장의 공정이 지연되는 등 사회·경제적 손실이 늘어나고 있다"며 오히려 노조측에 성실한 교섭에 임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박석철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석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19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