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행정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민간 투자사 한자리에
박민철 기자 | 승인2018.11.29 11:59
울산시는 29일 시청 국제회의실에서 민간주도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사업’을 위해 송철호 울산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추진위원회’와 함께 ‘민간투자사 간담회’를 개최했다.

울산 앞바다에서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사업’을 추진하고자 하는 민간 투자사들이 한 자리에 모여 사업 계획을 밝히고 울산시와 상호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울산시는 11월 29일 오전 11시 시청 국제회의실에서 민간주도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사업’을 위해 송철호 울산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추진위원회’와 함께 ‘민간투자사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SK E&S-CIP(SK E&S와 덴마크 CIP와 합작회사), GIG(영국계 재생에너지 투자 및 개발사), CoensHexicon(COENS와 스웨덴의 Hexicon AB와 합작회사), WPK(Wind Power Korea) 등 4개 민간투자사*가 울산 앞바다에 대규모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 내용에는 해상풍력 단지의 위치, 규모, 사업기간, 개발사와 투자사, 추진일정 뿐 아니라 대략적인 향후 투자계획, 지역기업 활용과 상생협력 방안 등이 포함되어 있다.

민간투자사들이 사업대상 지역으로 꼽는 곳은 울산 앞바다 동해정 지역과 그 주변으로서 동해정은 2015년까지 육상폐기물 해양투기 지역이었던 곳이다.

민간투자사들은 오는 2019년에는 울산 앞바다 풍황 계측을 하고, 사업 타당성 분석을 통해 우선적으로 200MW급 실증 단지를 조성한 후 투자사별로 2030년까지 1~2GW급 단지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울산시는 단지 조성이 본격화되면 지역기업이 부유식 해상풍력 부품제작과 설치에 참여함으로써 일자리를 만들고 새로운 지역산업 육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울산시는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국산화 기술개발’과 ‘민간주도 발전단지 조성’을 병행하는 두 가지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와 울산시가 주도하는 부유식 해상풍력 국산화 기술개발 부문에서는 2016년부터 750㎾ 부유식 해상풍력 파일럿 플랜트 개발, 2018년 6월부터 5㎿급 부유식 대형 시스템 설계기술 개발과 200㎿ 해상풍력 실증단지 설계가 진행 중이다.

민간주도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 부문에서 이 날 4개 투자기업군이 사업 구상을 처음으로 밝힌 것이다.

지난 11월 영국 그린 인베스트먼트 그룹(GIG) 마크 둘리 회장과 코펜하겐 인프라스트락처 파트너스(CIP) 야콥 풀슨 회장이 울산을 방문하여 울산은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하기에 최적지이며 세계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조건을 두루 갖추고 있다고 평가한 바 있다.

울산시는 부유식 해상풍력단지가 울산 앞바다에 조성됨으로써 제조․건설․연구개발․서비스 등 해상풍력 관련 산업 클러스터가 형성되어 국내 풍력산업의 중심지로의 도약은 물론 수출산업으로 키운다는 전략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은 세계적으로도 상업운전 시작 단계로서 우리나라에서도 처음 시도되는 만큼 새로운 길을 개척한다는 각오이다.” 며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국내외 최고의 민간투자사들이 참여하는 만큼 중앙 정부와 우리 시, 그리고 기업체의 역할에 따라 성공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시는 해상풍력 발전단지가 성공적으로 개발되기 위해서는 지역 주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여건이 중요하다고 보고 ‘부유식 해상풍력 시민 토론회’를 오는 12월 중에 개최하여 각계각층의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


박민철 기자  pmcline@freechal.com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편집인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민철  |   발행소주소 : 울산광역시 동구 문재3길 34 (방어동) 101/402
전화번호 052-236-5663  |  등록번호(울산, 아01002), 등록연월일(2005-09-06 )
Copyright © 2018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