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행정
울산시,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 건의
시사울산 | 승인2018.02.08 15:18

울산시는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기간과 ‘조선업희망센터’ 운영 기간을 오는 2019년 6월 30일까지 1년 더 연장해 줄 것을 정부(고용노동부)에 건의했다고 밝혔다.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은 최초지정(2016년 7월 1일 ~2017년 6월 30일)에 이어 한차례 연장지정(2017년 7월 1일 ~ 2018년 6월 30일)됐다.

이번에 재연장을 건의한 셈이다.

울산시는 그동안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및 전국 최초의 조선업희망센터 운영 등으로 조선업 실․퇴직자 재취업 및 근로자 고용유지 등 조선업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왔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조선업종 경기는 호전되지 않고 오히려 조선업 불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고용 악화 등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울산지역 조선업 사업체 수는 2016년 6월 말 기준 2017년 12월 현재, 20.9% 감소했고 조선업 피보험자 수는 36.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주 및 수주 잔량도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이고 울산 동구의 인구는 20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울산시는 조선업종이 위기에서 벗어나지 않은 상황에서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이 종료되면 조선업종 사업주, 근로자, 퇴직자 지원이 중단되어 지역경제는 물론 국가 경제에 심각한 타격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 울산, 경남, 전남 등 영호남시도지사협의회는 지난 1월 31일 ’조선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을 공동 성명서에 포함하여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석철  |  주소 : 울산광역시 중구 도화골길 30 304호 (복산동 186-1)
대표전화 : 010-8502-5663  |  사업자등록번호 610-19-28845  |  e-mail : info@sisaulsan.com
Copyright © 2018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