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임진왜란 생생한 기록 『송호유집』 울산박물관에 기증
박민철 기자 | 승인2018.01.26 15:29
송호유집

울산시 유형문화재 제37호『송호유집(松壕遺集)』이 울산박물관에 기증됐다.

울산박물관(관장 신광섭)은 1월 26일 오전 10시 시장실에서 ‘울산시 유형문화재 유물 기증과 감사패 수여식’을 가졌다.

기증 유물은 문화류씨 참판공파문회(회장 류복수)가 소장하고 있는 시 유형문화재 제37호(2017.1.17.) 『송호유집(松壕遺集)』1건 2책이다.

『송호유집』은 임진왜란 때 울산지역 의병장으로 활동하다가 팔공산 전투에서 순절한 송호 류정(松壕 柳汀 1537~1597)의 문집으로 시문(138제 168수)과 일기(1590.3.20.~1597.9.22. 7년 6개월)가 수록되어 있다.

『송호유집』은 류정의 증손 류천좌(柳天佐)가 수습해 정서해둔 본으로써, 1830년경 후손들이 찾아내어 현재까지 문중에서 소장하고 있었다.

한국국학진흥원에 기탁 보관하던 유물이 지난해 1월, ‘울산시 유형문화재’로 지정되면서, 3월 울산박물관으로 기탁 장소를 옮겨 현재까지 보관되어 왔다.

문화류씨 참판공파문회는 지난 12월 9일, 2017년 정기총회를 거쳐 『송호유집』을 울산시로 기증할 것을 만장일치로 결정하여, 이후 울산박물관과 기증협의가 진행됐다.

문화류씨 참판공파문회(회장 류복수)가 26일 시장집무실에서 소장하고 있는 시 유형문화재 제37호 『송호유집(松壕遺集)』(1건 2책)을 울산박물관에 기증했다.김기현 시장은 류복수 회장에게 유물기증에 대한 감사패를 수여했다.

『송호유집』에는 무룡산, 치술령, 망부석, 학성관, 백련암, 대왕암, 분황사 등 울산․경주 일원의 지명 등이 언급되며, 당시 활동한 의병장들의 이름과 활동 기록이 남아 있어 임진왜란 연구에 중요한 자료로써 당시 역사・문화를 재조명할 수 있는 유물이다.

김기현 시장은 "문중에서 소중하게 보관하던 유물을 우리시로 기증해주셔서 감사하다. 가치와 의미를 되새겨 후손들에게 널리 알리는 역할을 하도록 할 것이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유물들이 끊임없이 박물관으로 기증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울산박물관을 향한 유물기증이 2006년부터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현재 울산박물관 유물기증자는 420여 명, 기증받은 유물은 총 1만 4800여 점이다. 

기증된 유물은 울산박물관의 상설전시와 학술·교육 자료에 사용된다.

울산박물관은 소중한 유물을 기증한 기증자들의 고귀한 뜻을 기리기 위해 감사패 및 기증증서 증정, 명예의 전당 명패 게시, 특별전시 초대 등 기증자에 대한 예우를 다하는 한편, 유물기증 확산 운동 홍보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유물기증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울산박물관 유물관리팀(052-229-4740~44)으로 문의하면 기증 절차 등의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박민철 기자  pmcline@freechal.com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석철  |  주소 : 울산광역시 중구 도화골길 30 304호 (복산동 186-1)
대표전화 : 010-8502-5663  |  사업자등록번호 610-19-28845  |  e-mail : info@sisaulsan.com
Copyright © 2018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