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러시아 국립 아이스발레단, 19~20일 울산서 공연
시사울산 | 승인2017.08.10 13:59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 국립 아이스발레단’ 내한 20주년 기념공연으로 오는 8월 19일부터 20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백조의 호수> 공연을 펼친다

울산문화예술회관(관장 진부호)은 러시아 ‘상트 페테르부르크 국립 아이스발레단’이 내한 20주년 기념공연으로 오는 8월 19일부터 20일까지 울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백조의 호수> 공연을 펼친다고 밝혔다.

<백조의 호수>는 공연장 무대에 설치된 아이스링크 위에서 토슈즈 대신 피겨스케이트를 신은 러시아 무용수가 고전발레를 선보이는 이색적이고 아름다운 종합 엔터테인먼트 공연이다.

차이콥스키 3대 발레로 불리는 <백조의 호수>는 악마 로트바르트의 마법에 걸려 백조로 변한 공주 오데트와 그녀를 구하려는 지그프리트 왕자의 이야기를 담고 있으며, 정통 클래식 발레와 피겨 스케이팅이 어우러진 우아한 군무와 함께 차이콥스키의 아름다운 선율이 완벽히 조화를 이루어 널리 사랑받고 있는 작품이다.

이 발레단은 1967년 고전 발레의 대가이자 ‘빙상 위의 여인’으로 추앙받던 콘스탄틴 보얀스키가 최고 수준의 발레리나와 피겨 스케이터를 모아 창단했으며 예술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인정받아 지금까지 세계 각지에서 1만회 이상 공연으로 전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 또 하나 주목할 점은 24시간 만에 아이스링크로 변신하는 무대이다.

이 작업을 위해 피겨 스케이팅의 여왕, 김연아 선수의 공연을 다수 진행한 국내 최고의 아이스링크 제작팀이 참여하여 이동식 냉동시스템과 최첨단 소재 아이스패널을 이용, 아이스발레를 위한 최고의 아이스링크를 제공한다.

아이스링크를 설치하고 얼음을 얼리기까지 24시간이 소요되며, 공연 종료 후 해체에는 6시간이 소요된다.

이 발레단은 1995년 최초로 미국과 캐나다 오페라 극장에 아이스링크를 설치해 무대에 오른 이후, 여타 아이스 쇼와 차별화 해 무대 세트가 설치 가능한 정식 극장에서만 공연한다는 원칙을 지켜오고 있다.

공연은 8월 19일(토) 오후 2시, 오후 6시와 8월 20일(일) 오후 3시 등 총 3회에 걸쳐 진행되며, 공연료는 VIP석 5만 원, R석 4만 원, S석 3만 원이다.

예매와 공연문의는 울산문화예술회관(052-275-9623), 인터파크티켓(http://ticketpark.com) 에서 가능하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석철  |  주소 : 울산광역시 중구 도화골길 30 304호 (복산동 186-1)
대표전화 : 010-8502-5663  |  사업자등록번호 610-19-28845  |  e-mail : info@sisaulsan.com
Copyright © 2017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