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행정
울산 광역시 승격이후 생활환경 체감지수 획기적 개선
시사울산 | 승인2017.07.31 12:23
울산 울주군 범서읍 선바위교 아래 태화강 황어 회귀

울산은 지난 1997년 광역시 승격이후 생활환경 체감지수가 획기적으로 개선돼 공해도시에서 글로벌 생태환경도시로 ‘우뚝’선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광역시 승격 당시인 지난 1997년 울산은 인구 100만의 산업도시로 발전하는 과정에서 환경이 크게 훼손되었다.

울산의 젖줄인 태화강은 각종 오·폐수로 생명력을 잃었으며 대기환경은 공단에서 내뿜는 악취로 숨쉬기조차 어려울 정도로 나빴다.

하지만 이후 울산시는 분야별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현재 환경이 크게 개선됐다.

분야별 환경지표 분석

울산시는 광역시 승격 20년을 맞아 분야별 대표적인 환경지표를 분석했다.

이 결과 대기오염물질 중 아황산가스(SO2)와 일산화탄소(CO)의 농도는 1997년 대비 각각 63%(’97년, 0.019ppm → '16년, 0.007ppm), 44%('97년, 0.9ppm → ’16년, 0.5ppm) 줄었다.

태화강 수질은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이 5등급(’97년, 10ppm)에서 1등급(’16년, 1.2ppm)으로 맑아졌다.

1인당 공원 조성면적은 11배(’97년, 1.09㎡ → ’16년, 11.09㎡) 증가했다.

하수도보급률과 생활폐기물 재활용률도 각각 2배 정도(’97년, 47.9% → ’16년, 99%, ’97년, 28.6% → ’16년, 52.7%) 늘었다.

대기분야 개선 성과

분야별로 개선성과를 보면, 먼저 대기환경의 경우 지난 1997년 아황산가스 농도와 일산화탄소의 농도는 각각 0.019ppm, 0.9ppm으로, 아황산가스는 환경기준인 0.02ppm을 겨우 만족할 만한 수준이었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청정연료 사용, 기업체 자율환경관리협약 체결, 친환경자동차 보급 등 ‘대기질 개선 중장기종합대책’을 수립 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아황산가스와 일산화탄소의 농도를 크게 줄였다.

지난 2000년에는 기업체와 자율환경협약 체결로 노후설비 교체, 방지시설 개선 등 2016년까지 299개사에 3조 507억 원의 투자를 유도하여 대기오염물질과 휘발성유기화합물을 각각 7만 1,273톤, 9,067톤 저감했다.

그 외 전국 유일의 대기오염도 검사팀 운영 등 배출업소 점검에 과학적 관리시스템을 접목하여 점검의 실효성도 높였다.

하지만 증가추세의 오존 (’97년, 0.015ppm → '16년, 0.027ppm)과 답보상태에 있는 미세먼지 (’97년, 43㎍/㎥→'16년, 43㎍/㎥) 농도의 저감 문제는 해결해야 될 숙제로 남아있다.

울산시는 비산먼지 특별점검,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전기자동차 보급 확대 등 다양한 ‘비산먼지 저감 대책’과 우리 시 특성에 부합하는 ‘대기환경개선 실천계획’을 수립·시행하여 새 정부의 ‘미세먼지 발생량 30% 감축’에도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태화강 수질 분야 개선 현황

태화강은 지난 1997년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 10ppm으로 물고기가 죽고 철새가 떠나갔으며 공업용수로도 사용하지 못하는 죽음의 강으로 전락한 상태였다.

이후 시는 2005년 ‘태화강마스터플랜’을 수립하여 하수관거 정비, 퇴적오니 준설, 수중·수변 정화사업 등 27개 사업에 6,584억 원을 투입하여 2016년 1.2ppm으로 크게 개선되었다.

물이 깨끗해지면서 태화강에는 그 동안 사라졌던 연어, 황어, 은어가 돌아오고 수달과 같은 천연기념물이 서식하는 등 생태환경도 조금씩 회복되었다.

1996년 각각 어류 32종, 조류 86종, 포유류 16종, 양서·파충류 22종에서 현재는 어류 73종, 조류 146종, 포유류 23종, 양서·파충류 30종 등 900여종의 동·식물이 서식하는 생태계 보고로 탈바꿈했다.

특히 지난 2003년 5마리에 불과하던 연어 회귀 개체수는 2014년 1,827마리로 크게 늘어났으며 천연기념물인 수달도 지난 2006년 2마리에서 2010년 이후 10마리 이상 발견되고 있다.

울산시는 올해 11월 울산에서 개최되는 ‘제8회 아시아 버드페어’ 등 각종 행사를 통하여 자연환경과 생태자원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홍보할 예정이다.

생태환경이 서서히 회복되자 많은 시민들이 태화강을 찾기 시작했다.

시민들에게 보다 쾌적한 친수공간을 제공하기 위하여 지난 2010년 시에서 ‘태화강대공원’을 조성했다.

‘태화강대공원’은 용금소에서 명정천에 이르는 옛 태화들로서 ‘태화들 한 평 사기 운동’ 등 민관이 적극적으로 참여한 결과 대숲산책로 초화단지 등 도심 속 생태문화 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태화강봄꽃대향연, 가을국향 등 각종 행사에 매년 80만 명 이상의 관광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13년에 ‘대한민국 20대 생태관광지’에 선정된 데 이어 올해에는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울산시는 내년에 아름다운 경치와 생태도시로 탈바꿈한 이야기(story)까지 갖춘 태화강 일원을 ‘대한민국 제2호 국가정원’으로 지정하여 관리할 방침이다.

녹지분야 개선 성과

울산시는 1997년부터 ‘푸른울산 가꾸기 식수운동’ 등 다양한 도시녹화사업을 추진했다.

이 결과 공원녹지분야는 1인당 공원 조성 면적이 11배(’97년, 1.09㎡ → ’16년, 11.09㎡) 증가했다. 이 수치는 전국 7대도시 평균인 7.25㎡ 보다 1.5배 넓은 면적이다.

가로수 등 가로변 수목은 무려 190배 (’97년, 4만 본 → ’16년, 764만2,000본)나 증가했다.

지난 2012년 문수로 느티나무길 등 4곳이 산림청으로부터 ‘한국의 가로수’로 선정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하수도 보급 현황

1997년 47.9%, 하루 18만 3,000㎥에 불과했던 하수도 보급률과 하수처리량은 환경기초시설을 확충한 결과 작년 기준 각각 99%, 하루 66만㎥로 크게 증가했다.

특히, 분류식 하수관거 비율은 97.8%로 전국 평균 67.8%를 크게 상회하고 있을 뿐 아니라 전국 7대 도시 중 제일 높은 수치다.

울산시는 체계적이고 합리적인 하수행정을 기반으로 강동하수처리장 증설 등 하수관로와 공공하수처리시설을 지속적으로 정비․보완할 방침이다.

생활폐기물 개선 성과

생활폐기물 재활용률은 지난 1997년 28.6%에 불과했으나 작년에는 52.7%로, 2배 정도 증가했다.

재활용률 증가는 폐기물 관리정책의 변화에도 영향이 있었지만 재활용에 적극 참여한 시민들의 역할도 크다고 할 수 있다.

2003년부터 폐기물 재사용을 목적으로 구·군에서 운영하고 있는 ‘나눔장터’는 현재 시민 생활 문화운동으로 자리 잡았다.

생활폐기물 소각시설인 성암소각장은 2008년부터 소각과정에서 발생되는 스팀을 기업체의 생산에너지로 공급했다.

작년 말까지 총 199만 3,000 톤을 공급하여 572억 원의 시 재정수입을 거두는 동시에 기업체 원가경쟁력 강화의 효과를 가져왔다.

울산시는 올 하반기에 석유화학제품 생산공장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여 스팀 공급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광역시 승격이후 울산시는 태화강 성공스토리를 바탕으로 울산을 ‘공해도시’에서 ‘글로벌 생태환경도시’로 변모시켰다.

또한, 전국 최고의 하수, 폐기물 처리시스템을 구축하여 환경기초시설의 백년대계를 완성하였으며 녹색 숲 조성으로 시민 삶의 질을 향상시켰다.

울산시 관계자는 “광역시 승격 이후 환경 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룰 수 있었던 것은 분야별 환경정책을 체계적이고 효율적으로 추진한 행정과 민간단체, 기업 등 전 지역 구성원이 한마음 한뜻으로 일궈낸 결과이다.”라고 말했다.

앞으로 울산시는 미세먼지, 오존, 악취 등 시민들의 체감환경 개선을 위해 우리 시 대기배출원의 70%를 차지하는 기업체 오염물질 저감과 생활 속 눈높이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 저감을 위한 친환경자동차 보급사업을 대폭 확충하고, 아울러 화학사고로부터 안전한 울산 건설과 자원순환 활성화에도 환경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시사울산  sukchul-p@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시사울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석철  |  주소 : 울산광역시 중구 도화골길 30 304호 (복산동 186-1)
대표전화 : 010-8502-5663  |  사업자등록번호 610-19-28845  |  e-mail : info@sisaulsan.com
Copyright © 2017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