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2017 울산 방문의 해’ 효과, 울산 관광산업 성장세로
박민철 기자 | 승인2017.07.17 12:23
울산 중심가를 흐르는 태화강 전경

울산시는 ‘2017 울산 방문의 해’ 상반기 추진상황을 분석한 결과 관광객이 크게 증가하는 등 울산의 관광산업이 빠르게 성장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이번 조사에서 ▲울산 관광산업의 성장 가능성 확인 ▲울산의 도시 브랜드 대변혁의 계기 ▲관광 네트워크 및 마케팅 강화 ▲메가 이벤트로 인한 방문자 경제 효과 ▲관광산업 육성 공감대 형성 등 ‘5대 성과’를 거뒀다고 중간평가 했다.

울산 관광산업의 성장 가능성 확인
울산시에 따르면 먼저, 2017년 상반기는 울산이 새로운 관광 목적지로 부상하면서 울산 관광산업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상반기 기준 관광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주요 관광지 방문객은 총 352만 명으로 지난해 동기(140만 명) 대비 2배 이상 증가했고, 관광객 추이를 파악할 수 있는 여러 지표에서도 가시적 성과를 냈다.

지난해 6월 대비 ▲문화관광해설사 이용객 41% 증가(7만 4,800명 → 10만 5,589명) ▲태화강생태해설사 이용객 183% 증가(1만 6,370명 → 4만 6,359명) ▲여행사 주관 관광객 283% 증가(5,716명 → 2만 2,084명) ▲여행사 주관 체류형 상품은 내국인 1,194% 증가(332명 → 4,296명), 외국인 100% 증가(5,362명 → 1만 718명) ▲호텔업계 소셜 온라인 숙박예약 34% 증가(2만 9,384실 → 3만 9,368실) ▲울산 여행상품 운영여행사 50% 증가(38개사 → 57개사) ▲지역호텔업 숙박 가동률도 5.9% 증가(54.0% → 59.9%)했다.

관광지별로는 ▲태화강대공원 122만 명 ▲대왕암공원 67만 명 ▲울산대공원 46만 명 ▲영남알프스 33만 명 ▲고래생태관 18만 명이 찾았다.

울산을 찾은 관광객의 만족도도 높았다. 울산발전연구원에서 실시한 울산관광실태조사(관광객 400명, 5월 전문리서치 의뢰)에 따르면 울산을 방문한 관광객의 96.3%가 개별관광객으로 나타났고 여행을 목적으로 방문한 비율은 57%, 만족도와 재방문 의사도 평균 이상의 평가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울산의 도시 브랜드 대변혁의 계기
두 번째로는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도시로 울산의 도시이미지를 브랜딩하면서 산업도시라는 강한 이미지를 벗고 한국 관광산업의 변방에서 관심지역으로 급성장했다.

울산시는 2017년 관광분야 외부기관 평가결과 ▲대한민국 테마 여행 10선 선정 ▲2019 올해의 관광도시 ‘울산 중구’ 선정 ▲한국 관광 100선 4개소 선정(기존 2개소) ▲태화강대공원 2017 열린관광지 6선 선정 ▲한국관광학회 주관 2016 한국관광대상 등을 수상했고,

행정자치부 빅데이터공통기반 ‘혜안’ 프로그램을 활용해서 ‘울산과 여행’ 이라는 키워드로 빅데이터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대비 검색수가 4.6% 증가했고, 검색어 순위에서도 관광명소가 높은 순위에 자리매김하는 등 울산 관광명소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관광 네트워크 및 마케팅 강화
세 번째로 관광분야 협력 네트워크가 넓혀지면서 관광산업 발전을 위한 추동력이 강화됐다고 평가했다.

지난 해 6월 한국관광공사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관광산업 협업기관이 3개 협회, 8개 여행사로 늘어나면서 협력여행사에서 유치한 관광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협력여행사와 지역 호텔업계도 1만 5,100실 규모의 업무제휴를 통해 상생하는 관광산업 생태계가 조성됐다.

울산관광 홍보마케팅도 대폭 강화됐다. 지난해 6월 대비 ▲여행사 팸투어 10회 증가(10회 → 20회) ▲설명회․박람회 3회 증가(6회 → 9회) ▲온-오프라인 홍보마케팅 매체 18개 증가(12개 → 30개) ▲울산관광블로그단 콘텐츠 362% 증가(86건 → 398건), 방문자수 191% 증가(4만 826명 → 11만 9,158명)했다.

메가 이벤트로 인한 방문자 경제 효과
네 번째로 광역시 승격 20주년과 방문의 해 등 메가 이벤트를 통해 방문자 경제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상반기 울산에서는 다채로운 행사가 개최됐다. ▲광역시 승격 20주년과 관광산업을 연계하는 행사는 연말까지 12개 사업, 1만 7천여 명 ▲문화․체육 관련 전국규모 행사는 상반기에 30여 개 5만 6000여 명이 참석했고 ▲관광분야 전국행사도 2017 울산 국제관광학술대회를 비롯해 3개 행사 2천여 명 참석 ▲기업체․시민단체 주관 행사도 울산에서 개최되면서 방문객 증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울산시는 상반기 울산을 찾은 관광객이 352만 명으로 관광객 소비액 기준 3,090억 원의 경제효과를 유발한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관광산업 육성 공감대 형성
마지막으로 울산시는 관광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동력을 시민․기업․학계․유관기관이 함께 만들어나가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특히, 전국 최초로 U-스마일친절봉사단은 지역 서비스업계 친절캠페인을 선도하고(10회) 타 지역에서 울산의 관광자원 홍보마케팅을(5회) 적극 펼쳤고 관광지 점검단도 꾸려 6월까지 총 155건에 관광지 편의시설을 개선하는 등 관광수용태세를 확립해 나가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 방문의 해를 계기로 산업도시라는 강한 울산의 이미지가 변화해 나가고 있다.”며 “울산이 가진 다채로운 관광자원을 잘 다듬고 명소화해 관광산업이 지역 주력산업을 보완하는 새로운 산업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민철 기자  pmcline@freechal.com
<저작권자 © 시사울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안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대표자 : 박석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석철  |  주소 : 울산광역시 중구 도화골길 30 304호 (복산동 186-1)
대표전화 : 010-8502-5663  |  사업자등록번호 610-19-28845  |  e-mail : info@sisaulsan.com
Copyright © 2017 시사울산.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